실시간 뉴스
  • [POP초점]장우혁, 폭행·폭언 피해 주장 전 직원 2명 고소.."허위사실"(공식)
이미지중앙

장우혁/사진=WH CREATIVE 제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그룹 H.O.T 출신 장우혁이 폭행과 폭언 피해를 주장한 전 직원 2명을 고소했다.

19일 소속사 WH CREATIVE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장우혁이 지난 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운영하는 엔터테인먼트에 근무했던 전 직원 2명을 상대로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한 것이 맞다"라고 밝혔다.

지난 2014년 장우혁의 엔터사에 근무했다는 직원 A씨는 지난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우혁이 매니저를 뽑지 않아 직원들이 한여름 땡볕에서 촬영을 도와야 했고, 식사와 물을 제공하지 않아 굶으며 스타일리스트, 메이크업 스태프 몫까지 일해야 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전 직원 B씨 역시 "중국 칭다오 출장 당시 한식당으로 이동하던 중 택시 안에서 가죽장갑을 낀 손으로 머리를 맞았다. 또 식당에 도착한 뒤에는 윽박 지르는 듯한 발언을 계속 들었다"라고 폭행과 폭언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앞서 장우혁의 엔터사 연습생이었던 C씨는 지난달 6일 2016년에 장우혁으로부터 욕설과 폭행을 당해 사과를 요구한 글을 올린 바. 전 직원 A씨와 B씨는 C씨의 글을 바탕으로 글을 작성한 것.

장우혁은 C씨에게는 직접 만나 사과했다. 하지만 A씨와 B씨의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면서 명예훼손·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했다.

특히 장우혁은 최근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한 달간 마음을 졸여야 했던 팬들은 더 힘들게 했던 것 같다. 그저 사실이 아니니 지나가겠지 하고 안일하게 생각했던 것들이 독이 되어 팬분들을 더 힘들게 했다. 나만 참으면 끝나는 일이라 그저 참으려고 생각했지만 그렇지 않았다. 지금처럼 팬들에게 자랑스러운 아티스트, 떳떳한 가수가 될 수 있도록 모든 법적인 대응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