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초점]"女배우 엉덩이 터치" 하석진, 경솔한 발언 논란‥슬쩍 편집하면 끝?
이미지중앙

하석진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하석진이 광고 촬영 비하인드를 전하며 경솔한 모습을 보여준 가운데, 논란에도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15일 하석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하석진 HA SEOK JIN'에 '그때 우린 미쳤었죠 (정소민 라디오 목격담, 출연 광고 ssul)'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하석진은 포털 사이트에서 자신의 프로필을 검색해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하석진은 지난 2005년 한 여배우와 찍었던 과자 광고를 발견하고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하석진은 광고 촬영 당시, 여배우와 같은 소속사였다. 하석진은 "아마 날 끼워팔기로 넣은 것 같다. 다들 그러고 보면 그때 다 끼워팔기였다. 왜냐하면 몇 달 전 뮤직비디오에서는 교생 선생님이었기 때문"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요즘으로는 상상할 수 없는 콘티였다. 20초 버전, 30초 버전이 있다. 제가 뽀뽀를 당하고 (엉덩이에) 손이 올라간다. 제가 의도한 게 아니라, 촬영 감독님이 귓속말로 지시한 거다. 나중에 여배우가 '너 내 엉덩이에 손 올렸더라'라고 했는데, 차마 감독님이 시켰다고 말하지 못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를 듣던 스태프는 하석진에게 "고소당할 뻔했다"고 했고, 하석진은 "그렇다. 그러나 그전에 나도 (뽀뽀 당했다고) 고소할 수 있지 않나"라고 경솔한 발언을 했다.

하석진은 경솔한 발언도 모자라, 해당 여배우의 실명과 사진까지 공개하며 "잘 지내시죠?"라고 했다. 하석진은 해당 비하인드를 하나의 썰 정도로 생각하고 가볍게 이야기했다.

그러나 여배우의 동의 없이 신체를 접촉한 것, 당사자에게 알리지 않고 신체 접촉할 것을 감독이 지시한 것, 이러한 이야기를 공개적으로 밝히며 해당 배우의 실명을 거론한 것 등에 대해 누리꾼들은 지적했다.

이에 해당 영상은 문제의 장면을 편집했다. 지금은 영상에서 찾아볼 수 없지만, 거센 논란에도 별다른 입장 없이 영상만 슬쩍 편집한 것에 대해 누리꾼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하석진은 여전히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