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초점]"눈에 뭐 씐 김지민?" 허영만, 남 열애에 색안경 쓴 사람은 본인
이미지중앙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남의 연애에 왈가왈부하는 게 아니거늘, 허영만의 연애 참견은 선을 넘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허영만이 게스트 김지민과 함께 강원도 동해·삼척 등에 위치한 식당의 음식을 맛보러 다니는 모습이 그려졌다.

허영만은 첫 번째 식당에서부터 김지민에게 돌직구로 "거두절미하고 김준호 씨와는 어떻게 된 거냐"라고 물었다. 김지민은 당황한 듯 "원래 보통 예능 나가면 중간쯤에 물어보는데, 초반부터 그냥 확 물어보신다. 이러면 이따가 할 얘기가 없으실 거다"라고 말했다.

최근 김준호와의 열애로 가장 핫한 김지민이라지만, 첫 번째 식당에서부터 김지민에 대해서가 아닌 열애에 관해서 묻는 허영만의 모습은 다소 배려가 부족해 보였다.

이어진 질문은 더 황당했다. 허영만은 김지민에게 "김준호 씨가 남자 같이 보였냐"라고 물었다. 통상적으로 열애하는 당사자들에게 연애 계기를 묻지, 상대방이 이성으로서 느껴졌냐고 물으며 무시하지 않는다.

김지민은 허영만의 어투에 당황하는 듯했으나, 이내 일 잘하는 모습이 멋지다고 맞받아쳤다. 그런데도 허영만에게서 돌아온 반응은 "눈에 뭐가 씐 거지", "나 미치겠다", "그런데 김준호 씨는 이혼한 사람 아니냐"였다.

김지민의 입장에서 충분히 기분 나쁠 수 있는 반응이었다. 김지민은 "금기어인데"라며 상황을 넘어가려고 했지만, 허영만은 틈을 놓치지 않고 "지민 씨는 아직 싱글이고 결혼 안 하지 않았나"라며 비교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김지민은 "그래서 저희도 농담 삼아 비슷해지려면 나도 시집 한 번 갔다 오겠다고 한다"라며 분위기를 전환했다. 김지민은 허영만의 무례에도 프로답게 대처했지만, 다음 식당에서도 허영만이 김지민의 선한 행동을 두고 "이러는 거 김준호 씨가 어떻게 생각할까" 등 김준호만을 언급했다.

허영만은 "자꾸 김준호 씨를 언급하게 되는데"라며 상황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발언을 멈추지 않았다. 결국 모든 것이 김준호로 귀결되자, 김지민은 "이 정도면 김준호 씨 페이를 좀 달라"라며 유쾌하게 응수했다.

모든 상황을 지혜롭게 넘긴 김지민이지만, 허영만의 발언에 진땀 뺀 듯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자체가 허영만 단독 진행에 단독 게스트와 함께하기에 프로그램을 생각해서라도 김지민은 분위기를 망칠 수 없었다. 그저 허영만의 예의 없는 발언에도 허허 웃으며 유머로 넘어가야 할 뿐이었다.

이에 방송 후, 시청자들도 허영만의 배려 없는 태도와 발언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게스트와 식도락 여행하며 소소한 재미와 즐거움을 주는 프로그램이지만, 이번만큼은 불편함에 보기 힘들었던 건 틀림없다. 게스트에 대한 허영만의 따뜻한 배려가 필요하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