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류시원, 재혼한 아내의 정체..놀라워
이미지중앙

kbs


류시원이 재혼한 아내을 언급해 화제다.

8일 밤 8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류시원 함께 여름 휴양지의 대명사인 속초와 급부상하는 핫 플레이스 양양으로 떠난다.

1세대 한류스타 류시원은 국내외에서 ‘욘사마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드라마 ‘겨울연가’ 캐스팅에 얽힌 역대급 후일담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그는 “드라마 ‘겨울연가’에서 ‘욘사마’ 배역은 사실 배용준보다 내가 먼저 제의받았다”고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류시원은 “상대역인 최지우와 전 작품에서 여러 차례 호흡을 맞췄었기에 시청자의 몰입감을 위해 배역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 이후 일본에서 대성공한 겨울연가에 식객 허영만은 “내가 생각해도 배 아프네”라고 일갈해 촬영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뿐 아니라 류시원은 아내와의 달달한 신혼 생활을 고백하며 사랑꾼의 면모를 드러냈다. 재작년 비연예인과 결혼한 그는 “일반인인 아내를 배려해 비공개로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며 “아내가 2살 연하라는 정보가 떠돌았지만 사실 그보다는 나이 차이가 더 난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류시원은 세간의 화제가 된 아내의 직업을 이날 방송에서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