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초점]유희열, 표절 해명해야 할 곡 많은데..방송 활동 강행 괜찮나
이미지중앙

유희열/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박서연 기자]표절 논란에 휩싸인 작곡가 겸 가수 유희열이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데, 이게 맞는 행보일까.

부활 김태원, 음악평론가 임진모는 지난 5일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100분 토론'에 출연해 유희열의 표절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김태원은 "표절하려는 의도가 보인다. 흑심이 있는 것"이라며 "아이러니한 게 보통 표절을 하면 멜로디를 한두 개 바꾼다. 그런데 제가 들은 것은 8마디 정도가 흐트러짐 없이 똑같다. 그래서 아이러니하다"라고 '유희열의 생활음악' 프로젝트 2번째 트랙인 '아주 사적인 밤'이 사카모토 류이치의 'Aqua'(아쿠아)와 상당히 유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희열의 옛날 곡들부터 (표절) 얘기가 오르내리는게 그게(표절이) 병이라면 치료되기 전에 방관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꼬집었다.

임진모 역시 김태원의 의견에 동의하며 "유희열의 곡을 두고 누구의 곡과 흡사하다는 이야기가 아예 없었던 게 아니다. 그때그때 바로 지적이 됐으면 이런 일이 없었을 것"이라며 "유희열은 작곡 전공을 한 분이다. 표절에 대해 정확히 이해할 것이다. 그런데도 이런 사건이 터졌다는 것은 객관적으로 양심, 의도라고 이야기하기 민망한 수준이다. 납득이 안 된다. 이 표현이 맞을지 모르겠지만 도덕적 해이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라고 크게 비판했다.

유희열의 표절과 관련해 수많은 음악 팬들의 반응도 좋지 못한 상황이다. 특히 유희열은 자신의 이름을 내건 음악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진행하고 있는 바. 표절 시비에 휘말린 이를 굳이 음악 프로그램 진행자로 내세우는 것이 맞냐는 것. 이에 하차 요구도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유희열의 스케치북' 측은 유희열의 하차 요구에 대한 별다른 입장을 취하지 않고 있다. 게다가 유희열은 5일 녹화에 정상적으로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송 활동을 강행하고 있는 유희열은 "두 곡의 유사성은 있지만 제 작품 'Aqua'를 보호하기 위한 법적 조치가 필요한 수준이라고 볼 수는 없다"는 사카모토 류이치의 입장에 안도하고 있는 것일까.

하지만 유희열은 해명해야할 곡들이 많이 남아있다. '넌 어떠니', '너의 바다에 머무네', '좋은 사람', 성시경의 '안녕 나의 사랑', 'Happy birthday to you'(해피 버스데이 투 유), MBC '무한도전'의 '자유로 가요제' 특집에서 공개한 유재석·김조한의 'Please don't go my girl'(플리즈 돈트 고 마이 걸) 등이 유사성 의혹을 받았다.

이미 크게 신뢰를 잃은 상태지만, 표절 시비에 휘말린 곡들에 대한 명확한 해명없이 계속 활동을 강행한다면 그에게 남아있던 팬들도 떠나가버리지 않을까.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