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헌트' 이정재, 용기내 연출 도전..정우성 "내 친구 현장서 죽나 싶었다" 감탄
이미지중앙

이정재, 정우성/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이정재가 '헌트'로 감독 데뷔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정우성이 치켜세웠다.

영화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

무엇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글로벌 스타의 반열에 오른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이다. 이정재는 주연 역시 맡았다.

이와 관련 이정재는 "시나리오 출연 제의를 받은게 계기가 돼 인연이 시작됐다. 여러 과정을 거쳐 제작을 맡게 됐는데 제작 과정에서도 여러 일들이 있었고 각본을 쓰고 연출까지 하게 됐다. 영화 일을 오래 했지만 다른 일이라고 생각해서 내가 해도 되나 많이 주저했다. 그러다가 조금 더 용기를 내봐야겠다는 마음으로 바뀌면서 조금씩 '헌트'에 몰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둘 중 하나를 놓칠 때도 있었지만, 처음부터 걱정을 안고 시작했던 부분이었다. 연출적으로, 연기적으로 놓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할지 촬영 전에서부터 고민했었다"며 "연기가 더 돋보여야 하는 부분에서는 연기에, 미장센이나 연출적 측면이 더 중요하다 생각될 때는 여러 요소들을 챙겨보는데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우성은 '내 친구 현장에서 죽는구나' 싶었다면서 "배우로서 촬영 후 숙소 돌아가도 피곤한데 연출까지 충실해야 하니 촬영 끝나도 끝난게 아니었다. 컨펌하는게 수없이 많지 않나. 다음 촬영 준비해야 하고, 촬영 당일도 제일 먼저 나가서 준비할 것도 많고 쏟은 에너지양이 3~4배 많은 것 같다. 체력 면에서 지쳐가는 모습이 보여서 농담식으로 한 이야기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자기가 선택했고 마음먹은 일이라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게 맞는데 지쳐가는 모습이 짠하기도 하고 아름답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정재는 "정우성이 '보호자'로 연출을 먼저 했어서 인삼액기스를 줬었는데 정우성은 산삼액기스를 주더라"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처럼 이정재가 연출이라는 새로운 분야에 도전한 가운데 감독으로서도 관객들의 인정을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