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살림남2' 정태우, 자녀들에 질투 폭발 "분가해야지 엄마랑 언제까지 잘 거야"
이미지중앙

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정태우의 질투가 폭발했다.

2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스타 가족의 일상이 그려졌다.

정태우는 “너흰 좋겠다. 엄마가 맨날 옷 사줘서”라며 아들들을 부러워했다.

장인희는 섭섭해하는 정태우에 “아이들 데려다 주고 옷 사줄게, 쇼핑하러 가자”라고 달랬다.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 주던 정태우는 대뜸 “하준, 하린아 너희 이제 분가해야지. 엄마 아빠랑 언제까지 같이 잘 거야. 따로 잘 때가 된 거 같아”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는 신세대 남편부터 중년 그리고 노년의 남편까지! 스타 살림남들의 리얼 살림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