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옥문아’ 강수정 “퇴사 이유? 날개 펼치고 싶었다” 웃음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강수경이 퇴사 후 홍콩 생활을 전했다.

29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강수정의 퇴사 계기가 전파를 탔다.

“동료들의 퇴사 시그널을 근태 소홀로 알 수 있다”는 문제에 MC들은 이날의 문제아 강수경에게 KBS 퇴사 계기를 물었다. 강수정은 “제가 남편과 막판 연애 중이었다”며 “결혼 전에 날개를 펼치며 돈도 벌어보고 (싶었다). 결혼하면 인기가 없어질 거 같더라, 현실이 됐지만”이라며 호쾌하게 웃었다.

이후 홍콩 리펄스 베이에 거주 중인 강수정은 동네에서 만난 알란 탐 목격담을 나누던 중 "아, 일본에서 양조위를 만난 적이 있다”는 이야기를 꺼내기도. 그는 “엘리베이터에 덩치 큰 남자와 작은 남자가 같이 탔는데 자꾸 덩치 큰 남자가 쳐다보길래 불편했는데 알고 보니 양조위를 보호하기 위한 경계의 눈빛이었다"며 "양조위가 우수에 찬 눈빛으로 쳐다보고 있었다. 놀라서 양조위에게 영어로 팬이라고 말하니 경호원이 저지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