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허섬세월' 허웅, 배달음식에 행복 "마음만 먹으면 다 된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JTBC '허서세월' 방송캡쳐


허웅이 배달음식을 무사히 받고 행복해했다.

2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허섬세월 - 허삼부자 섬집일기'에서는 허웅이 무사히 받은 배달음식에 행복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떠나는 여객선에 허재는 "누가 받아야 전해주기라도하지. 아니면 그냥 가잖아"라며 당황했다. 이에 허웅은 "만약에 없으면 어떡하지? 또 저녁 해먹어야 되는거야? 그냥 김국에 밥만 먹자"라고 말했다.

허웅은 선착장에 보이지 않는 음식들에 좌절했다. 허웅은 "깜짝 놀랐다. 설마 음식을 들고 가셨을까 하는 걱정이 많았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허웅이 선착장에 놓여있는 배달음식을 발견했다. 허웅은 "되게 행복했다. 녹도 안 되는 거 없다. 다 된다. 마음만 먹으면 다 돼요"라며 여전히 따뜻한 음식들에 행복해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