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현재는 아름다워’ 신동미, 오민석에 “우리 결혼할까?”…최예빈, 서범준에 “헤어지자”(종합)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이번엔 최예빈이 서범준에게 이별을 고했다.

26일 밤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 (극본 하명희/연출 김성근) 26회에서는 수재(서범준 분)에게 이별을 통보한 유나(최예빈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해준(신동미 분)이 윤재(오민석 분)와 함께 경철(박인환 분)을 만났다는 소식에 미래(배다빈 분)는 현재에게 “나도 요양원에 계신 할머니께 현재 씨 소개해드리고 싶다”고 말했고 현재 역시 “할머니가 나 좋아하실걸?”이라며 흔쾌히 응했다. 수정은 미영(이주실 분)에게 현재를 소개해 주러 가는 미래를 따라 나와 “안 가면 안 돼?”라며 “그 변한테 치매 증상 있다는 거 얘기했어? 할머니, 이상한 소리 하실 수도 있잖아. 나 그거 다른 사람이 듣는 거 싫은데”라고 걱정했다. 미래는 “그 정도로 심하시진 않잖아. 그래서 지금 보여드리고 싶은 거야. 할머니 아직 나 기억할 때, 믿음직한 내 남자친구 소개해드리고 싶어”라며 “할머니 내 남자친구 데려간다니까 엄청 좋아하시더라”라고 전했다. 그제야 웃는 수정의 모습에 미래는 “엄마, 그냥 단순하게 생각해. 엄마가 할머니 너무 사랑하는 거 알겠는데 어떨 땐 너무 예민한 것 같아”라고 말했다.

미래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미영은 잠시 과거로 돌아가 현재에게 “여보, 나 당신 닮은 아이 낳고 싶어”라고 했다. 미영은 이내 실수를 깨달은 듯 “어머, 미안해요”라며 자책했고 현재는 당황한 표정을 감추고 “괜찮다”고 미영의 손을 잡아주며 위로했다. 현재는 미래에게 “할머니께서 날 남편으로 착각하시는 것 같았다”며 “어머니께 말씀 드리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수재는 마음 정리가 된 듯 유나를 찾아와 “너만 괜찮다면 우리 헤어지지 말자. 나도 너한테 무슨 일이 생기면 옆에서 다 지켜줄 거야”라고 말했지만 유나는 "나는 너 평생 안 보고 싶다"던 경애의 말이 걸리는 듯 답이 없었고 수재는 “왜 대답이 없어? 내가 전에 헤어지자고 해서 화났어?”라며 유나의 눈치를 봤다.

반면 민호는 유나를 찾아가 “내가 결혼 프로젝트만 기획하지 않았어도 이렇게 힘들어질 일은 없었을 것”이라며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놀란 유나에게 민호는 “사람은 실수할 수 있어, 잘 마무리 하고 다신 안 하면 돼”라고 위로하며 “수재는 너한테 진심이야. 난 너 처음 봤을 때 환영했고 지금도 환영한다. 어떤 선택을 하든 응원해줄 거야”라고 말했다. 유나는 수재에게 연락해 경애에게 받은 선물을 돌려주며 "우리 헤어지자"고 이별을 고하며 "아버님이 응원하신다는 말을 듣고 더 마음이 아팠다. 내가 이런 분들께 무슨 짓을 한 건지. 오빠 옆에 있으면 내가 저지른 잘못이 자꾸 생각난다"고 울먹였다.

한편 해준을 향한 마음을 키워나가던 윤재(오민석 분)는 점점 결혼을 의식했다. 침대에 누워 "결혼하면 이런 기분일까?"라고 중얼거리는 윤재의 말에 놀란 해준은 잠시 고민하다 "우리 결혼할까?"라고 물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