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김소영, 스티커로 수줍게 가린 배꼽 "크롭티 입을 수 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김소영 인스타

이미지중앙

김소영, 오상진 부부가 딸과 외출한 근황을 전했다.

25일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소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조선인도 크롭티를 입을 수 있다(스티커와 함께라면) 오늘은 아빠 따라나옴 #덥네요 #셜록이네나들이"이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소영이 크롭티를 입은 채 유모차를 끌고 있다. 배꼽을 스티커로 가린 김소영이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김소영은 지난 2017년 방송인 오상진과 결혼해 슬하에 딸 1명을 두고 있다.

또 이들 부부는 현재 tvN STORY 예능 프로그램 '프리한 닥터' MC를 맡고 있으며, 책방을 운영 중이기도 하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