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②]'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탕웨이 캐스팅 위해 주인공=중국인..韓대사 우직하게 배워"
이미지중앙

박찬욱 감독/사진=CJ ENM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박찬욱 감독이 탕웨이의 캐스팅 비화를 공개했다.

박찬욱 감독의 신작인 영화 '헤어질 결심'에서는 중국 배우 탕웨이가 주연을 맡았다. 특히 탕웨이는 한국어를 하지 못하지만, 노력 끝에 한국어 대사를 구사했다.

최근 헤럴드POP과 화상으로 진행한 인터뷰에서 박찬욱 감독은 탕웨이와의 작업에 높은 만족감을 표했다.

이날 박찬욱 감독은 "탕웨이를 캐스팅하기 위해 주인공을 중국인으로 정했다. 탕웨이를 잘 보여줄 수 있는 그런 캐릭터로 창조한 거다. 출연작들은 봤지만 사적으로 알지는 못했으니 그녀의 매력이 뭔지 생각하고 한편으로는 궁금해하면서 이런 모습의 탕웨이를 보고 싶다고 생각하면서 각본을 썼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아는 탕웨이는 '색, 계', '만추', '황금시대'의 배우였다. 각본이 완성되기 전에 탕웨이를 만나서 캐스팅을 제안했고, 하겠다는 이야기를 듣고 각본을 더 썼다"며 "그 단계에서는 탕웨이를 일대일로 만나서 알아가는 과정과 각본을 완성해나가는 과정을 동시에 진행했다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찬욱 감독은 "탕웨이를 실제로 보니깐 생각했던 것보다 더 장난기가 있는 사람이었다. 고집스러운 면도 있었다. 작업 방식에 대한 소신이 뚜렷한 사람이라고 할까. 그런 면들을 각본에 반영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지독한 프로다. 한국어 대사를 소리 나는대로 달달 외워서 앵무새처럼 흉내내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기초 문법부터 해야 한다고 고집을 부렸다. 미련하리 만큼 우직하게 한국어를 배웠고 자기 대사만이 아니라 상대 대사도 외워왔다. 발음이 우리와 똑같이 않을지라도 조사 하나, 단어 하나, 어미 처리 하나까지 다 자기 의도, 해석이 담긴 그런 대사였다"고 치켜세웠다.

아울러 "계단을 차근차근 밟아야지 훅 뛰어넘는 걸 상상조차 하지 않는 사람이다. 자기 머리로 뭐든지 스스로 이해되어야 하고, 논리적으로 이해되어야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는 그런 성품의 사람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탕웨이, 박해일 주연의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29일 개봉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