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이태원 40대 여배우 피습 사건, 남편 정체 공개돼
이미지중앙

유튜브


40대 여배우를 흉기로 찌른 남편에 대한 정체가 일부 공개됐다.

21일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이진호'에 '이태원 40대 여배우 남편 반전 정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진호는 "얼마 전 대한미국을 뜨겁게 달궜던 사건이 있었다"며 40대 여배우의 피습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30대 남편 A씨는 딸을 등교시키던 40대 여배우 아내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했다. 사건 전날 아내는 A씨를 경찰에 신고해 경찰이 A씨를 퇴거 조치를 한 뒤 접근금지 명령을 내린 바 있다. 하지만 A씨는 아내에게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는 협박을 하는가 하면 사건 당일은 딸 등교를 위해 아내가 집 밖으로 나오는 것을 노려 범행을 저질렀다.

이진호는 해당 사건에 대해 얘기하며 "특히 안타까운 일 중 하나는 40대 여배우 정체에 대한 궁금증이었다. 냉정하게 말씀드리자면 이 여배우는 피해자였다. 그런데 대중들에게 알려진 배우라는 이유로 신상이 노출되는 일이 벌어졌다. 앞선 방송에서 '당사가자 원치 않는다'고 분명 말했음에도 실명 자체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들이 2차 피해를 막기 위한다고 언급했던 여배우 중 한 명이 지난해 그들로부터 엄청난 공격을 당했다는 점에서 놀라웠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사실 피해자보다는 가해자의 정체가 공개되어야 마땅하다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 가해자의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 취재를 진행했다"며 "이 여배우가 극비리에 재혼했다. 주위에 절친한 지인들조차 제대로 몰랐다. 재혼 자체가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일반인인 재혼 남편의 정체를 알아내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렇게 알아낸 남편의 정체는 병원 코디네이터였다. 이진호는 "제보를 통해 확인한 결과 이 남성은 병원에서 코디네이터로 일하는 인물이었다. 재혼 남편도 의료계에서 일한다는 점이 상당히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인물은 사건 전날에도 40대 여배우를 찾아가 가정폭력을 휘둘렀다고 한다. 경찰로부터 퇴거 조치가 된 이후에도 가스관을 타고 집으로 들어가려는 시도를 하기도 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진호는 남편은 구속 수감됐다는 점을 밝히면서도 "여배우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하지만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여배우의 쾌유를 기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