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뉴페스타' 송가인 부터 빅마마X에일리 까지...'역대급 페스티벌'(종합)
이미지중앙

JTBC '뉴페스타'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장필순, 빅마마, 에일리, 송가인, 윤보미, 솔지, 민니, 우기, 미연, 쏠 등이 감동을 안긴다. 청일점으로 출연하게 된 작곡가 윤상 역시 에이핑크 윤보미, 솔지가 감동적인 무대를 꾸몄다.

21일 밤 10시 40분 방송된 JTBC '뉴페스타'에서는 'HER 페스티벌'로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뉴페스타 컴퍼니 윤종신, 유희열 공동 대표가 두번째 페스티벌을 위해 야심차게 채용한 '히든 카드'가 공개 돼 눈길을 끌었다. 바로 지난 첫 방송에서 뛰어난 연주 실력과 폭풍 리액션으로 신스틸러에 등극한 멜로망스 정동환이 신입사원으로 합류하는 것이었다.

이가운데 방송은 'HER 페스티벌'로 꾸며져 장필순, 빅마마, 에일리, 송가인, 윤보미, 솔지, 민니, 우기, 미연, 쏠 등 여성 뮤지션들이 총출동해 설렘과 감동을 안겼다. 여성 뮤지션들 중 청일점으로 출연하게 된 작곡가 윤상은 윤보미, 솔지와 함께 특별한 무대로 감성을 자극했다.

가장 먼저 무대를 꾸민 사람은 바로 유희열 팀의 송가인이었다. 송가인은 하얀 옷을 입고 '비 내리는 금강산'으로 무대를 꾸며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였다. 이어 송가인이 체리필터의 '낭만고양이'를 선곡해 그동안 보여줬던 것과 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그런가하면 정동환은 환상적인 연주 실력을 뽐내 모두가 박수 세례를 쏟아내기도 했다. 정동환의 건반 연주에 맞춰 '한 많은 대동강'을 열창한 송가인은 "정통 트로트가 건반 연주와 어울려서 깜짝 놀랐다"고 했다.

이어진 무대는 거미가 꾸몄다. 거미는 노래를 부르기 전 무대에서 "좋은 의미를 담은 곡이 있어 들려드리려 한다"고 했다. 거미의 선곡은 바로 한영애의 '바람'이었다. 거미는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애절한 무대를 꾸며 페스티벌 현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거미의 무대를 본 에일리는 "작년에 어머니께서 암으로 돌아가셨다"며 "돌아가신 어머니가 나에게 해주는 말 같았다"라며 애틋한 사연을 전했다. 눈물을 훔치던 윤상은 "여성 호르몬이 많아져서 울었다"며 너스레를 떨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윤상은 윤보미와 '보랏빛 향기', 솔지와 '망각' 등의 무대를 선보였고 빅마마는 '거부'와 'Break Away', 이문세의 '붉은 노을'을 선보여 역대급 엔딩 무대를 꾸몄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