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클리닝 업' 김태우, 염정아X나인우 동거 알고 딸 뺏어갔다
이미지중앙

JTBC '클리닝 업'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염정아가 눈물을 흘렸다.

11일 방송된 JTBC 주말드라마 ‘클리닝 업’에서는 진성우(김태우 분)에게 아이들을 뺏긴 어용미(염정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어용미는 면접을 보기 위해 이두영(나인우 분)에게 둘째 진시아(김시하 분)를 맡겼고, 진연아(갈소원 분)의 부탁으로 진시아를 데리러 갔던 진성우가 이를 목격했다. 진성우는 다락방에 이두영이 산다는 사실에 아이들을 자신에 데려가려 했다.

어용미가 안 된다고 전화하자 “다락방 비울 때까지 데리고 있을 때니까 처리되면 연락해”라며 일방적으로 진시아를 친정으로 데려갔다. 진성우의 집으로 무작정 달려간 어용미는 재혼녀에게 “언제나 당당해. 얘 얘야 너 왜 당당해? 너 예전에도 그랬지. 나한테 미안한 게 없어? 인간적으로 여자로”라며 악을 썼다.

한편 ‘클리닝 업’은 우연히 듣게 된 내부자거래 정보로 주식 전쟁에 뛰어든 증권사 미화원 언니들의 예측불허 인생 상한가 도전기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