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이다인 측 "♥이승기 56억 건물 사내이사 등기? 사생활 확인 불가"[공식]
이미지중앙

이승기,이다인/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이다인 측이 이승기 건물에 사내이사로 등기됐다는 이야기에 대해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8일 오후 배우 이다인의 소속사 9아토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이다인의 사생활과 관련된 부분은 확인이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에 '견미리 사위 임박? 이승기♥이다인 결혼설 불붙이는 소름돋는 증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이진호는 이승기가 지난 2020년 56억 3500만원에 매입한 성북동 단독 주택에 새로운 업체의 사업장이 등록됐는데 해당 사업장의 사내이사가 이다인이라고 주장했다. 사내이사로 등기된 사람의 이름이 이주희인데 이주희는 이다인의 본명이며 이들의 생년월일도 일치하는 것으로 나온다고. 이진호는 이를 토대로 두 사람의 결혼설이 재점화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승기와 이다인은 지난해 5월 열애를 인정한 바 있다. 또한 이승기는 최근 "지난해 열애설 이후 어떠한 입장이나 신변 변화가 없다"며 결별설을 일축하기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