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윤도현, '심장병 하차' 이지혜 이어 11년만 DJ 복귀 "부담 되지만"('4시엔')[종합]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MBC FM4U '4시엔 윤도현입니다' 캡처


윤도현이 이지혜의 공백을 채우며 11년 만에 라디오 DJ로 복귀했다.

30일 방송된 MBC FM4U '4시엔 윤도현입니다' 첫방송에서는 윤도현이 11년 만에 MBC 라디오 DJ로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이날 DJ 윤도현은 "제가 드디어 11년 만에 다시 DJ 자리에 앉게 되었다. 너무 설레는 마음을 안고, 요즘 말로 각 잡는다고 하잖냐. 저도 집에서 각을 잡았다"며 "아침에 일어나 안하던 운동을 하고 좋은 에너지로 오려고 노력을 하고 왔다. 많은 분들이 축하도 해주시고 MBC 피디 분들, 제작진 분들, 다른팀 분들도 오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도현은 "또 국장님이 저랑 '두시의 데이트'를 같이 했던 분이다. 친구다. 이제 국장이다. 우리 나이가 그렇다"고 너스레를 떨며 "와서 축하도 해주고 김 PD도 고맙다. 또 팬 분들이 꽃을 많이 보내주셨다. 배너도 준비해주셨다. 앞으로 재밌게 잘 진행을 해보겠다"고 뜻깊은 소감을 밝혔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전 시간대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진행자 뮤지, 안영미가 자리해 응원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뮤지는 "(윤도현이) 본인도 라디오가 너무 좋은데 매일 한다는 게 힘들 때가 가끔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어떻게 '4시엔'을 맡아 하신다고 한다. 제3자 입장에선 너무 팬이기 때문에 라디오로 돌아오신 걸 축하드린다"고 응원했다.

이에 윤도현은 "저도 부담이 되지만 방법을 찾아 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안영미 역시 "이지혜 언니가 워낙 텀 없이 멘트를 계속 날렸었기 때문에 '오후의 발견'에 익숙하셨던 청취자 분들은 살짝 방송 사고인가 놀라실 수도 있다"면서도 "어쨌든 윤도현 오빠만의 매력이 있다"고 추켜세워 눈길을 끌었다.

또 윤도현은 요즘 디제이마다 애칭이 있다는 말을 전해들었다. 이지혜의 애칭이 '샵디'였다는 말에 윤도현은 자신의 애칭으로 "윤디"를 꼽기도 했다. 이날 윤도현은 차분한 톤으로 라디오를 이끌며 노련한 진행 능력을 자랑했다.

한편 이지혜는 최근 심장질환으로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서 하차했다. 과거 '두시의 데이트' 진행자였던 윤도현은 이지혜의 공백을 채우며 11년 만에 라디오 DJ에 복귀하게 됐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