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박성광 "'애로부부' 개그맨, 개인적 안부 묻는 사이 아냐..추측성 댓글 자제 부탁"[전문]
이미지중앙

박성광 인스타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박성광이 '애로부부'를 통해 사연이 공개된 개그맨 A씨와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29일 오후 개그맨 박성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남겼다.

박성광은 "오늘 아침부터 황당한 일이 생겨서 댓글로 말했음에도 계속 추측성 댓글을 남기셔서 글을 올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명확히 말씀드리면 애로부부의 당사자 그 분과는 1년 전 선배님의 도움 요청으로 라이브커머스 두번, 방송을 위한 사전미팅 한번 진행한 것이 전부"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방송에서 언급된 친한 개그맨은 제가 아니고 누구인지도 모르며, 라이브커머스 도중 경찰이 왔다는데 그것 역시 저와 한 방송이 아니다"라며 "만약 방송에 언급된 내용을 제가 알고 있었고 친한 사이였다면 더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줄 책임이 제게 분명 있었겠지만, 서로 안부 묻고 밥먹고 개인적인 얘기 나누는 사이가 아니기에, 여러분이 얘기하는 손절을 해야하는 어떤 관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박성광은 "일적으로 방송을 진행한 이유로 제가 알면서 묵인했을거라는 억측은 참 황당한 일이다. 저 역시 같은 마음으로 상처를 입으신 분께서 속히 제대로된 보상과 보호를 받으시길 바라고 있다"며 "저도 모르고 있던 그 분의 개인적인 일로 인한 추측성 댓글로 .. 아침부터 온전한 하루를 보내지 못하고 황당하고 상당히 상처가 된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지금 말씀드리는 것이 전부이니 무분별한 추측성 댓글 자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8일 방송된 채널A와 ENA채널 공동 제작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는 한 개그맨 남편 A씨의 이야기가 전해진 바 있다.

A씨의 전 아내 B씨는 A씨가 개그맨 공채 시험에 합격하고 유명 연예인이 된 이후 불륜을 저지른 것은 물론 폭력도 썼으며 이혼 이후에는 양육비도 주지 않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분노하며 A씨의 정체에 대한 추측에 나섰다.

그런 가운데 박성광이 나서 자신과 A씨는 관계가 없는 사이임을 분명히 했다고 볼 수 있다.

이하 박성광 글 전문

안녕하세요..
제가 오늘 아침부터 황당한 일이 생겨서 댓글로 말했음에도 계속 추측성 댓글을 남기셔서 글을 올립니다.

명확히 말씀드리면 애로부부의 당사자 그 분과는 1년 전 선배님의 도움 요청으로 라이브커머스 두번, 방송을 위한 사전미팅 한번 진행한 것이 전부입니다. 아마 그때의 사진을 보시고 계속 댓글을 주시는 것 같아요.

하지만.. 방송에서 언급된 친한 개그맨은 제가 아니고 누구인지도 모르며, 라이브커머스 도중 경찰이 왔다는데 그것 역시 저와 한 방송이 아니랍니다.

만약 방송에 언급된 내용을 제가 알고 있었고 친한 사이였다면 더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줄 책임이 제게 분명 있었겠지만,
서로 안부 묻고 밥먹고 개인적인 얘기 나누는 사이가 아니기에,
여러분이 얘기하는 손절을 해야하는 어떤 관계가 아니에요.

방송을 보신 분들이 안타까운 마음에 제게 댓글을 주신 건 알고 있지만, 일적으로 방송을 진행한 이유로 제가 알면서 묵인했을거라는 억측은 참 황당한 일입니다.

저 역시 같은 마음으로 상처를 입으신 분께서 속히 제대로된 보상과 보호를 받으시길 바라고 있답니다..

저도 모르고 있던 그 분의 개인적인 일로 인한 추측성 댓글로 .. 아침부터 온전한 하루를 보내지 못하고 황당하고 상당히 상처가 되네요.

소개해준 선배분께는 해당 내용을 알렸어요.
지금 말씀드리는 것이 전부이니 무분별한 추측성 댓글 자제 부탁드려요.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