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겐마' 이준기, 이경영 응징→사이다 정의 구현 "치워야 할 쓰레기 여전히 존재"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가 지난 28일(토) 인기리에 종영했다.

지난 28일(토)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연출 한철수 김용민/극본 제이 김율/각색 이병헌/제작 삼화네트웍스 크로스픽쳐스)(이후. ‘어겐마’) 최종회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10.2%, 전국 10.5%, 순간 최고 13.7%까지 치솟았다. 특히 2049 시청률은 4.5%를 기록, 토요일 방송된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루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난 28일 방송된 최종회에서는 독기를 장전한 김희우(이준기 분)가 검사복을 벗고 정치판에 입성, 조태섭(이경영 분)과 부패 카르텔을 모조리 소탕하고 다시 정의의 힘을 세우는 활약이 펼쳐졌다. 김희우는 김희아(김지은 분)와 위장 결혼까지 하며 이슈를 생산했고 특히 조태섭에게 파국이 시작되기까지 그의 수행비서 한지현(차주영 분)이 김희우에게 힘을 보탰다. 결국 조태섭은 총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자신의 탐욕을 위해 권력과 폭력을 휘둘렀던 악행을 온 천하에 알리게 됐고 끝내 의문의 시신으로 발견되며 비참하게 최후를 맞았다.

그러나 극 말미 천회장(배종옥 분)과 차변(이규한 분)의 등판과 함께 그들이 김희우 크루가 일망타진했던 김석훈(최광일 분), 장일현(김형묵 분), 구욱청(이태형 분) 등을 집합시키며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김희우는 “치워야 할 쓰레기는 여전히 존재한다”며 의미심장하게 말해 아직 끝나지 않은 절대 악 응징을 기대케 만들었다.


#1. ‘역시’ 기대를 확신으로 보여준 이준기

액션-감정 연기 다 섭렵한 올라운더 활약

이준기는 기대를 확신으로 보여주며 ‘역시’ 믿고 보는 배우의 가치를 제대로 뽐냈다. 악의 이너서클을 파괴하는 열혈 검사 김희우로 분해 격렬한 액션 연기와 감정 연기는 물론 절대 악 조태섭과의 엎치락뒤치락 치열한 두뇌 싸움까지 소화하며 훨훨 날아다녔다. 대학생, 검사, 정치인까지 모두 소화한 이준기의 거침없는 활약은 통쾌 그 자체였고 그 중 5회에서 선보인 화끈한 당구장 액션은 현재까지도 많은 시청자들에게 회자가 되고 있는 명장면. 이처럼 이준기는 법정물, 정치물, 캠퍼스물, 로맨스 등 모든 장르를 다 섭렵하는 대체 불가한 올라운더로 활약, 60분 러닝타임을 꽉 채우며 자신의 이름값을 제대로 증명했다.


#2. 이경영-김지은→이순재-유동근까지

신구배우 하드캐리 열연 그리고 재발견

이준기를 비롯해 이경영, 김지은에서 이순재, 유동근까지 ‘어겐마’를 풍성하게 채운 신구배우의 하드캐리 열연도 빼놓을 수 없다. 이경영은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악의 정점에 있는 조태섭을 잘 표현해줬고 ‘우용수’ 역의 이순재와 ‘황진용’ 역의 유동근은 역시나 믿보배의 힘을 보여줬다. ‘김희아’ 역의 김지은, ‘이민수’ 역의 정상훈, ‘김한미’ 역의 김재경, ‘김규리’ 역의 홍비라는 물론 김산즈로 불린 ‘전석규’ 역의 김철기, ‘지성호’ 역의 김영조, ‘오민국’ 역의 나인규 또한 김희우의 조력자로 활약하며 극의 중심에서 활약했다. 여기에 악의 이너서클로 활약한 ‘김석훈’ 역의 최광일, ‘장일현’ 역의 김형묵, ‘최강진’ 역의 김진우 등은 물론 조태섭을 향한 비뚤어진 충성심을 보여준 ‘김진우’ 역의 김영훈과 ‘닥터K’ 역의 현우성, 김희우에게 인생 2회차를 선사한 저승사자에서 김희우가 조태섭을 응징하는데 일등공신으로 활약한 ‘한지현’ 역의 차주영도 돋보였다. 또한 이준기 아버지 ‘김찬성’ 역의 박철민, 어머니 ‘이미옥’ 역의 김희정은 극에 감칠맛을 더했고 이준기 제자 ‘박상만’ 역의 지찬, ‘이연석’ 역의 최민이 재발견되는 등 모든 배우들은 열연으로 극을 한층 풍성하게 만들었다.


#3. 차원이 다른 사이다버스터

통쾌한 대리만족에 더해진 날카로운 메시지

민폐 캐릭터와 고구마 하나 없는 속 시원한 전개는 그 자체로 사이다였다. 현실을 반영한 듯 시의 적절한 사회 풍자는 돋보였고 “악마는 그보다 더한 괴물이 아니고서는 잡을 수 없다”, “전 조태섭을 이기기 위해 뭐든지 할 겁니다”, “조태섭에게 지옥이 뭔지 보여줄 겁니다”라며 악의 이너서클이 만든 공고한 세상을 흔드는 김희우 크루의 활약은 통쾌한 대리만족을 선사했다. 이에 더해진 날카로운 메시지는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기 충분했다. ‘국민을 위해, 국가를 위해’라는 궤변을 늘어놓으며 제 앞길을 방해하는 장애물은 가차없이 없애버리는 조태섭의 이중성과 부패한 사회를 꼬집기도 했다.


#4. 이준기 성장에서 ‘좌절→희망’ 구원까지

모든 이의 ‘어게인 마이 라이프’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어겐마’는 인생 2회차, 능력치 만렙 열혈 검사의 절대 악 응징기로 작은 정의가 모여 올바른 세상을 만들어갈 수 있다는 것을 이야기했다. 인생 1회차에서 김희우는 절대 악을 잡기 위해 혈혈단신으로 맞서다 되려 죽임을 당했다. 하지만 회귀로 인생 2회차를 살게 된 김희우는 이전과 달랐고 그의 정의감은 부패한 세상을 변화시키는 불씨가 됐다. 특히 김희우의 통찰과 혜안 덕분에 이전 삶에서 억울하게 죽었던 부모님과 우용수, 구승혁(이경민 분)은 물론 로비스트 정세연(이연두 분), 조태섭의 자금책 박대호(현봉식 분)의 목숨을 구했다. 또한 김한미와 김규리, 전석규와 황진용의 운명까지 바꾸며 그들에게 잃어버린 정의와 용기를 찾아줬고 그들은 힘을 모아 불의와 싸워 나가며 김희우를 도왔다. 이 과정에서 김희우는 혼자가 아닌 함께 정의를 구현하며 성장했고 그가 일으킨 구원은 모든 이의 좌절을 희망으로 바꿔나갔다.

사진 제공=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 16회 캡처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