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종영 '그린마더스클럽' 이요원, 로이가 숨긴 진실 '충격'…로이 자수(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JTBC '그린마더스클럽' 방송캡쳐


이요원이 친구 김규리 죽음의 진실을 알게 됐다.

26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에서는 이은표(이요원 분)가 서진하(김규리 분) 죽음의 진실을 알아낸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재웅(최재림 분)은 변춘희(추자현 분) 도망을 도와준 이은표를 지나 변춘희를 체포했다. 이어 변춘희는 서진하 죽음에 자신을 의심하는 정재웅에 "그보다도 저는 그 집 남편이 이상했다. 그날 앙리 엄마가 잠든 사이에 교재 좀 보려고 앙리 방에 들어갔었다. 그 방에 앙리 아빠는 없었고 서재에서 누구랑 통화하고 있었다. 근데 그때 그랬다면서요. 애 재우려다 잠 들어서 몰랐다고 심지어는 절 불러서 약을 썼는지 물어봤었다. 제가 너무 당황해서 그 자리를 피하긴 했지만 앙리 엄마 죽은지 한 달 쯤 됐을때였다. 저를 신고할까봐 무서워서 근데 아무 얘기도 없었잖아요. 그거 너무 이상한거 아니예요?"라며 루이가 수상하다고 말했다.

이은표는 집에 돌아온 정재웅에 "미안해. 당신 볼 명목이 없어. 내가 무슨 말을 해도 용서가 안 되겠지만"라며 안절부절 못했고, 정재웅은 "너 네가 무슨 잘못을 했는지 알기는 아는거야? 너 범죄자 은닉죄에 도주 방조죄다. 원래대로 하면 너도 같이 체포해야된다"라며 "너 죽은 서진하씨한테 그 여자가 주사 놔준 건 알았어? 네 친구가 죽은게 그 여자 때문일지도 모른다는 소리다"라고 말했고, 이은표는 "언니가 나올 때도 진하가 싸웠다고 그랬다. 줄핀 엄마도 싸우는 소리를 들었다고 했단 말이야"라며 믿지 않았다.

변춘희 면회를 간 이은표는 "근데 나 물어보고 싶은게 있는데. 남편이 진하가 죽던 날 언니가 주사 놔주러 갔었다고 그러던데 아니죠? 남편이 잘못안거죠?"라고 물었고, 변춘희가 답을 하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이은표는 "그럼 지금까지 날 속였던거예요? 내가 얼마나 힘들어했는지 알면서? 내가 여러번 물어봤었잖아요. 그날 무슨 일이 있었냐고"라며 분노했다. 이후 변춘희에게 루이 이야기를 들은 이은표는 루이를 만나기 위해 찾아간 호텔에서 마주친 서진하와 닮은 여자에 이은표는 두사람을 의심했다.

이은표는 루이의 책을 통해 레아(김규리 분)라는 인물이 루이에게 소중한 사람이라는 걸 알게 됐다. 루이를 만난 이은표는 "그날 밤 너 진하랑 같이 있었지?너 뭐 숨기는 거 있잖아. 왜 모든 걸 덮으려 했어. 심지어 너 인터넷에 진하 사진 돌때도 들추지 말라고 나 협박했잖아"라며 루이의 반응에 "네가 밀었지. 네가 죽였잖아. 그 여자랑 살고 싶어서, 그렇지"라며 확신했다. 이에 루이는 이은표를 붙잡고 빌었지만 이은표가 그를 뿌리치고 떠났다.

이은표를 만난 루이는 "그동안 너무 힘들었어 어떻게든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고 우연이었을 뿐이라고 나를 속여왔지만 지난여름에 사고로 부모님이 돌아가셨어. 레아를 다시 만났지, 20년 만에. 우리는 보자마자 깨달았어 서로는 너무 그리워 했다는 걸"라며 그날의 진실을 털어놨다.

레아의 존재를 알게 된 서진하가 루이의 앞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했고, 서진하는 자신을 붙잡은 루이에 "아주 오래전부터 난 이렇게 될 걸 알고 있었던 것 같아. 늘 엄마처럼 죽을까봐 두려웠는데 이제는 엄마처럼 살게 될까봐 무서워. 그냥 내가 원하는대로 하게 해줘. 아니 네가 원하는대로"라고 말했던 것.

한편 루이가 자수를 하고, 1년 후 이요원이 여전히 학부모들과 잘 지내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자신을 찾아온 변춘희와 반갑게 재회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