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싱글맘' 채림, 튜브톱으로 글래머 뽐냈던 과거 "기억도 나지 않아"
이미지중앙

채림 인스타



[헤럴드POP=천윤혜기자]채림이 과거 사진을 보며 추억에 잠겼다.

26일 오후 배우 채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분명 나인데… 이제는 기억도 나지 않는 예전 모습.. 오늘도 청바지에 머리 질끈 묶고 운동화 신고 뛰어다닙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채림의 과거 모습이 담겨 있다. 채림은 어깨가 드러나는 튜브톱 의상을 입고 있다. 여리여리하면서도 글래머러스한 몸매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우아한 채림의 모습은 지금과 다를 바가 없다.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는 채림은 화려하고 또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하고 있다. 과거 사진을 보며 그 시절을 회상하는 채림에게 응원의 시선이 이어진다.

한편 채림은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또 채림은 지난해 12월 종영한 JTBC 예능 프로그램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 출연해 아들과의 일상을 공유한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