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그린마더스클럽' 추자현, 도피 생활 종결..이요원, 남편 최재림 상대 치열한 대치
이미지중앙

[헤럴드POP=박서연 기자]추자현이 경찰에게 덜미를 잡혀 도피 생활을 끝냈다.

어제(25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극본 신이원, 연출 라하나, 제작 SLL, 메가폰) 15회 시청률은 4.3%(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경찰의 추격을 받던 변춘희(추자현 분)가 결국 꼬리를 잡히면서 비극적인 엔딩을 맞이했다.

앞서 남편 오건우(임수형 분)의 기행이 발각되면서 배신감에 휩싸인 김영미(장혜진 분)는 그의 범행을 증명할 결정적 증거를 제시했다. 이어 어려운 결단을 내려준 것에 대해 감사를 전하는 이은표에게 아들 동석(정시율 분)의 말문을 틔우는 데 도움이 될 선물을 남기며 ‘상위동’과의 아쉬운 작별을 고했다.

그런가 하면 ‘주사 아줌마’ 변춘희를 향한 경찰들의 수사는 조금씩 진전되고 있었다. 그녀의 정체를 모르는 이은표는 이혼을 준비하는 변춘희를 물심양면으로 지원했고 얼떨결에 끼게 된 박윤주(주민경 분)도 그간의 오해를 풀고 다시금 관계를 회복했다.

이런 가운데 돈이 급했던 변춘희의 남편 김주석(최덕문 분)은 결국 약물 거래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 김주석과 장원태(나현우 분)의 거래 현장에 우연히 휘말린 변춘희는 급하게 자리를 떴지만 그들이 미처 줍지 못한 약병이 이은표와 박윤주의 손에 들어가면서 도피 생활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이은표와 박윤주는 변춘희의 실체에 심란한 반응을 보였다. 사실을 확인하겠다는 일념으로 변춘희의 친정으로 향한 이은표와 달리 박윤주는 고민 끝에 ‘주사 아줌마’의 정체를 형사 정재웅(최재림 분)에게 증언했다. 형사들의 표적이 된 변춘희는 아이들의 걱정에 설움을 토해냈고 궁지에 몰린 엄마의 모습이 안타까웠던 이은표는 그녀의 간절한 외침을 뿌리치지 못했다.

이은표는 형사이자 남편인 정재웅의 눈을 피해 급전을 마련해주는 것은 물론 병원에 누워 있는 친정 부모님과의 만남까지 주선하며 변춘희를 돕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무사히 공항에 도착한 변춘희는 뜨거운 포옹으로 고마움과 미안함을 전했다. 집으로 돌아온 이은표는 변춘희에 대해 묻는 남편 정재웅에게 태연한 반응을 보였지만 그의 의심 어린 시선을 피할 수는 없었다.

믿었던 아내가 범인의 도피를 도왔다는 충격적인 사실에 배신감에 빠진 정재웅은 서둘러 변춘희의 뒤를 쫓았다. 전화를 받지 않는 변춘희를 구하러 직접 출동한 이은표는 출국 수속을 밟으려던 변춘희 가족을 데리고 공항을 빠져나왔다. 엄마들의 등쌀에 떠밀린 아이가 울음을 터트렸지만 턱 끝까지 쫓아온 형사들로 인해 이를 달랠 시간조차 허락되지 않았다.

결국 경찰에게 덜미를 붙잡힌 이은표와 변춘희는 제자리에 못이 박힌 듯 바쁜 발걸음을 멈췄다. 자신을 향한 남편의 실망 가득한 시선에도 불구하고 이은표는 망연자실한 변춘희를 감싸며 정재웅에게 맞섰다. 과연 아슬아슬한 이들의 관계가 어떤 결과를 맞이할지 오늘(26일) 밤 10시 30분 방송될 최종회를 향한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사진 :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 영상 캡처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