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정희' 송가인 "관객 없으니 무대공포증 생겨..너무 떨려 약 먹기도"[종합]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송가인이 유쾌한 입담으로 오후를 밝혔다.

25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트로트 퀸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송가인은 휴식은 언제 갖느냐는 물음에 "무명 때는 돈을 좀 벌면 시간이 없어 못가고 시간이 많을 때는 돈이 없어 놀러를 못갔다. 제대로 된 여행을 한 번도 못가봤다"며 "이젠 며칠 쉬면 불안하다"고 답해 워커홀릭 면모를 자랑했다.

송가인은 3년 만에 팬들과 만나는 대면 콘서트를 앞두고 있기도 하다. 송가인은 "그동안 대면을 못했다. 한 3년 된 것 같다. 그 뒤에 얼굴 보고 큰 무대에서 많은 관객들 볼 수 있어 이게 얼마만인가 너무 벅찰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그동안의 팬들 없는 무대에 대해 "너무 괴로웠다. 박수 듣고 함성 듣고 해야되는데 혼자 이겨내야 하니까 무대 공포증도 생겼다. 힘들더라"고 돌아봤다. DJ 김신영이 "두려움 1도 몰랐다"고 하자 송가인은 "티는 안나지만 엄청 떨려한다. 떨릴 때 먹는 약도 먹고 한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또 최근 팬들을 만나자마자 눈물 쏟았던 일화가 언급되자 "너무 못보다보니 너무 그리웠다. 나갔는데 딱 계셔서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나더라. 왈칵 쏟아졌다"고 회상하기도 했다.

선배 가수 진성에게 고마움도 표했다. 송가인은 "진성 선배님께서 저를 무명 때부터 보셨다. 가인아 너는 잘 될 거야, 너같은 애가 왜 안뜨고 있는지 모른다고 하셨다. 그 용기에 힘입어 열심히 했다"며 "그런데 잘 되고 나서 가장 기쁘게 축하해주셨다. 저도 한창 잘 됐을 때 선생님과 행사장 갈 때마다 만났다"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아끼는 후배를 묻자 "김소유, 정다경이라는 친구다. 선배 쪽으로는 숙행 언니 좋아한다. 내숭 없는 과"라면서 추후 송가인이 이들과 함께 나오기로 약속하자 제작진은 소리를 지르고 팡파레를 울려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