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종합]"K-댄스 글로벌 발판될 것" Mnet 댄스 IP, '스우파' 인기 업고 열풍 재도전
이미지중앙

김나연 PD, 최정남 PD, 황성호 PD/사진제공=Mnet



[헤럴드POP=김나율기자]K-댄스의 세계화를 위해 Mnet이 움직인다.

24일 오전 서울 중구에서 Mnet 댄스 IP 제작진 공동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권영찬 CP, 최정남 PD, 황성호 PD, 김나연 PD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해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로 사랑받았던 Mnet은 올해 'Be Mbitious(비 엠비셔스)', '뚝딱이의 역습',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를 편성한다. 대한민국에 다시 한번 댄스 열풍을 몰고 올 제작진들에게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날 권영찬 CP는 "작년에 '스우파'의 성공이 단순히 하나의 콘텐츠 인기로 끝나지 않고, '스트릿 걸스 파이터'나 콘서트로 이어지면서 연간 계획을 세워봤다. Mnet에서 매주 화요일마다 댄스 프로그램을 편성했다. '비 엠비셔스'에 이어 '뚝딱이의 역습', 그리고 '스맨파'까지 방송된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뚝딱이의 역습'은 시청자 참여 프로그램이다. 댄스신을 넓혀 갔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했다. '스맨파'의 경우, 세계적으로 K-댄스가 사랑받을 수 있도록 발판을 만들겠다. 방송이 끝나면 글로벌 투어를 하려고 준비 중이다. K팝이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데 Mnet이 일조한 것처럼, K-댄스가 세계적으로 각광받을 수 있도록 제작진이 노력 중이다"라고 밝혔다.

또 K-댄스 세계화에 대해 "블랙핑크, ITZY, 트와이스 등의 안무를 만든 유명한 안무가가 참여하는가 하면, '스맨파'는 미주와 동남아에 동시 송출을 준비 중이다. 그래서 글로벌에서 사랑받을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K-댄스의 장점은 무엇일까. 권 CP는 "K팝이 사랑받는 이유는 노래도 중요하지만, K-댄스다"라고 했고, 최정남 PD는 "K-댄스 안무 창작가들의 과정을 보면 가사와 맞닿아 있다는 거다. 쉽게 따라할 수 있는 게 K-댄스의 장점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권 CP는 "'스우파' 이후 댄서들이 나오는 프로그램이 많이 나온 게 좋다. '스우파'가 조금 더 인기 있었던 이유는 Mnet이 잘하는 서바이벌 포맷을 가지고 춤을 다뤘기 때문이다. 또 제일 잘할 있던 이유는 최정남 PD가 '댄싱나인'부터 해온 전문성 있는 PD이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이미지중앙

'더 춤', '뚝딱이의 역습', '비 엠비셔스', '스트릿 맨 파이터' 포스터 및 로고/사진제공=Mnet



오늘 첫 방송되는 'Be Mbitious'는 '스트릿 맨 파이터' 크루 라인업에 이름을 올릴 프로젝트 댄스 크루 '엠비셔스' 결정 과정을 그리는 프로그램으로, 비가 MC를 맡는다.

이어 방송될 '스트릿 맨 파이터'는 오는 8월 중 방송되며, 남자 댄서들의 춤 싸움을 통해 K-댄스의 위상을 글로벌 무대에 널리 알릴 프로그램이다.

최정남 PD는 "'스맨파'의 한 크루가 될 '엠비셔스' 크루를 오디션 형식으로 만들 예정이다. 솔로 댄서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만든 프로그램이다. 한 장르에 국한하지 않았다. 다양한 장르의 분들이 지원해주셨다. 프로그램 내 미션을 통해서 장르의 한계를 극복하거나 무너지는 등 댄서들의 이야기를 들려드릴 예정이다. 댄서들의 지원 속에 이뤄졌지만, 한 장르서 20년 이상 해온 심사위원급 댄서들이 등장하는 것이 놀라운 포인트"라고 말했다.

'뚝딱이의 역습'은 오는 6월 7일부터 방송된다. '춤알못' 참가자들이 '스우파' 리더 8인에게 춤을 배우고 '누구나 춤을 출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며 응원의 목소리를 보낸다. MC는 NCT 태용이다.

황성호 PD는 "춤을 업으로 삼지 않는 여러 분야의 사람들이 모여 춤 실력이 늘어나는 점, 한 팀이 되어 합을 맞추는 과정에 집중해달라. 이 프로그램으로 인해 춤을 더 좋아하고 즐길 수 있으면 좋겠다. 프로 댄서뿐만 아니라, 춤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넓어져서 댄스신들이 대중적으로 다가갔으면 한다"라고 했다.

뚝딱이의 기준은 무엇일까. 황 PD는 "실제로 예선 참가했을 때, 춤의 예시를 보내드렸다. 춤을 연습해오라고 말씀드렸다. 연습 기간이 조금 있었는데, 열심히 연습해온 분들이 계셨다. 어떤 분들을 뚝딱이로 뽑을지 고민했다. 댄스 마스터들은 기본적으로 다 춤을 못 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속도, 습득력을 본 것 같다"라고 전했다.

참가자들이 진짜 춤을 사랑하는지 고민했다며 황 PD는 "댄서들은 춤을 잘추는 사람이 못 추는 척하는 걸 구분할 수 있다고 하더라. 그래서 표정, 에티튜드 등을 중점으로 보겠다고 하더라. 오디션 시작하기 10분 전부터 연습 시간을 드렸고, 이를 지켜봤다"라고 말했다.

권 CP는 판타지 같은 프로그램이라며 "많은 시청자가 프로그램을 보면서 참여하고 싶고 춤추고 싶어질 거다. 나중에는 프로들과 함께 성취감을 느끼며 춤추는 판타지를 심어주고 싶다"라고 했다.

이미지중앙

권영찬 CP, 최정남 PD, 황성호 PD, 김나연 PD/사진제공=Mnet



김나연 PD는 유튜브 채널 '더 춤'에 대해 "글로벌 팬들이 K-댄스를 많이 사랑해주신다. 많은 분이 춤을 즐기고 어렵게 생각하지 않도록 채널을 개설했다. '비 엠비셔스', '뚝딱이의 역습', '스맨파' 방송 관련 콘텐츠를 비롯해 1년 내내 댄서들을 만나볼 수 있는 콘텐츠를 준비 중이다. 댄서들에게 글로벌 팬들을 만들어주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스우파' 댄서들이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하면서 획일화 됐다는 의견에 권 CP는 "전문성을 기반으로 대중적 인지도 등을 고려해야 한다. 정해진 부분은 아니고 심사숙고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에 최 PD는 "'스우파' 이후 댄서분들이 많이 출연해서 획일화 됐다고 하시는데, 댄서들과도 이야기한 부분이다. 아이돌은 음악방송 등 계속 소통할 수 있는 부분이 있지만, 댄서들은 그럴 기회가 없었다. 팬분들과 만날 수 있게 해주려는 기회를 드리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 PD는 "Mnet에서 처음 댄스 프로그램을 했을 때, 멋있는 춤에 시청자들이 열광할 거로 생각했다. 춤은 생각보다 대중들과 만나는데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 춤에 이야기를 더하려고 했다. 대중들이 춤을 어떻게 해야 더 쉽게 볼 수 있는지, 어떻게 해야 댄서들의 팬이 될 수 있을지 고민했던 부분들을 담았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권 CP는 "오늘부터 Mnet 댄스 프로그램이 시작된다. 제작진들이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다양한 볼거리,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다. 좋은 시선으로 봐주셨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