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예술이다" '백종원 클라쓰' 성시경X모세, 메밀막국수·매콤 메밀전병 맛에 감탄(종합)
이미지중앙

KBS2 '백종원 클라쓰'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메밀막국수가 외국인 멤버들의 입맛을 취향 저격했다.

23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영월의 음식들이 소개됐다.

백종원은 매콤한 메밀전병 소를 만들었다. 소가 잘 익게 뒤집개로 섞어줘야 했고, 백종원은 “끊임이 없이 끊기지 않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백종원이 직접 시범에 나섰고, 성시경은 “뒤집개가 그냥 팔 같다. 가위 손”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모세가 제일 열심히 하고 제일 많이 혼나는 거 같아. 뭘 제일 많이 하는데 불쌍해 죽겠어”라고 안타까워했다.

하지만 여전히 모세가 서투르게 뒤집자 “사부님 모세는 안 될 것 같은데요”라고 고자질해 웃음을 안겼다. 성시경은 “파브리 보여줘 안 되겠다”라며 셰프에게 도움을 청했다. 파브리는 직접 메밀전병을 솥뚜껑에 부쳤고, 백종원은 “나도 자신 없어서 안 하는 거다. 어려운 거다”라며 고난이도 기술임을 인정했다.

모에카는 계속되는 백종원의 잔소리에 “신경 쓰지 말고 그냥 해. 어차피 사부님도 안 해 보셨어 이거”라고 반항 아닌 반항을 했고, 백종원은 결국 “한 줄만 넣고 말아야지. 어차피 이번엔 늦었어”라고 호통쳤다. 우여곡절 끝에 제자들끼리 부친 메밀전병이 완성됐다.

다슬기 무침 만들기에 나선 성시경은 신기해하는 모에카에 느낌대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콤달콤한 맛의 다슬기 무침이 완성됐다. 때마침 메밀막국수도 알맞게 익었고, 메밀막국수는 그릇에 참기름을 넣는다. 참기름 위에 메밀면을 예쁘게 올려준다. 양념장을 한 국자 올린다. 갈은 깨를 소복이 올린다. 화룡점정으로 파를 올리면 끝. 취향에 따라 김가루를 올리면 된다. 백종원은 먹다가 김가루를 넣고 마지막에 동치미 국물을 먹는 것을 추천했다. 모세는 "예술이다"라고 감탄했다.

한편 ‘백종원 클라쓰’는 전 세계 어디서든 해외의 다양한 식재료로 제대로 된 한식을 즐길 수 있는 백종원표 한식 클라쓰가 펼쳐진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