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김지민, 광고회사 오너 된 ♥김준호 당황하게 한 이유‥"헤어져"
이미지중앙

'얼간 김준호'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김준호, 김지민이 공개 열애 중인 가운데, 함께 콘텐츠를 해 눈길을 끌었다.

23일 김준호는 유튜브 채널 '얼간 김준호'에 '광고회사를 설립하고 말았습니다(쌉기획 EP.1)'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김준호는 "안녕하세요. 김사장입니다. 모든 걸 광고해주고 모든 걸 홍보해주는 저희 쌉기획에 오신 걸 환영한다. 언제든지 제안해달라"라고 말했다.

이어 김지민, 권재관이 등장했다. 김준호는 두 사람에게 "이게 뭔지 알고 왔냐"라고 했고, 김지민은 "'얼간 김준호'인 줄 알았으면 안 왔다. 본인 채널이라고 본인이 사장인 것부터 잘못 됐다. 여성 사장이 신선하다"라며 사장 자리에 앉았다.

그러면서 "오너가 너무 삐걱거린다. 앞으로 너무 불안하다. 그리고 안 부끄럽냐. '쌉기획' 아이디어를 내가 낸 거였다. 내가 아이디어를 준 적 있는데! 아이디어 도둑놈이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호는 호칭 정리하자고 했다. 김지민이 아이디어를 냈고, 김준호는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고 있어"라고 핀잔을 줬다. 빈정 상한 김지민은 "내 심기 건드리지 마라"라고 했다.

이에 김준호는 "회사 내에서 연애 관계하는 거 되게 싫어한다. 회의하다가 쨰려보는 거 안 좋은 거 같다. 난 대표고 당신은 이사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때 광고를 의뢰한 광고주가 등장했다. 김준호, 김지민, 권재관은 해당 제품을 호옵하기 위해 아이디어를 냈다.

김준호는 광고주 앞에서 다른 광고 제품을 말하며 말실수했다. 김지민은 분위기를 무마시키기 위해 "헤어져"라고 했고, 김준호는 당황하며 "지민아, 이러면 기사 나간다. 농담으로라도 하지 마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권재관은 "지민이가 김준호라는 사람에 대해 잘 안다. 그걸 다 안고 사는 거니까 지민이도 정말 고생이 많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