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놀면 뭐하니’ 채정안→리헤이X미주 아쉬운 탈락…WSG워너비 조별 경연 막바지(종합)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MBC 방송 화면 캡쳐


조별 경연이 막바지에 다다랐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아쉽게 탈락한 채정안, 리헤이, 미주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조별 경연이 이어진 가운데 신선봉 조에서는 제시카알바, 김태리, 전지현이 함께 미션곡 ‘행복한 나를’을 불렀다. “리허설 때 불안했다”는 이들의 폭로는 그저 엄살이었던 듯, 예상을 뛰어 넘는 완벽한 하모니에 대표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감동 받았다, 알바 씨가 얼마나 노력했는지 느껴진다”는 유팔봉의 감상에 “리허설 때보다는 훨씬 잘했다, 제가 오늘 잠을 안 잤다”고 말해 짠하게 만든 제시카알바는 이내 “이 산을 넘지 않으면 내 팔자는 여기서 머물 것이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했다)”며 또 한 번 대표들을 들었다 놓는 반전 토크를 보여줬다. 그러나 아쉽게 제시카알바는 합격하지 못했고 가수로 데뷔해 배우 활동 중인 채정안이 모습을 드러냈다.

채정안은 WSG워너비에 참여한 이유를 궁금해하는 질문에 “진짜 성공하고 싶었다”며 “나이가 들수록 돈이 많이 필요하더라, 집에 있으면 안돼”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지금 기분이 어떠세요?”라는 정준하의 질문에 “이분이 썩 좋진 않지, 근데 내가 뭐라고 기분이 나쁘면 어쩌겠냐”는 시원시원한 입담을 보여줬다. “원래 성격이 좀 거친 편이냐”며 의외의 성격에 놀라자 “거친 건 아니고 성격이 급하다”며 “기다리는 걸 못한다. 생각나면 빨리 얘기하고, 어쩔 때는 생각도 안 하고 말하고”라고 답했고 유팔봉은 “채정안 씨가 원래 재야에서 유명한 분”이라며 활짝 웃었다.

“요즘 세대는 채정안 씨가 가수 출신이라는 걸 모를 것”이라는 유팔봉의 말에 채정안은 “몰랐으면 좋겠다”며 한숨을 쉬다가도 흔쾌히 메들리 요청에 응하며 갑자기 '갸루피스'와 함께 "난 MZ세대"를 외쳐 웃음을 줬다. 채정안의 시원한 춤사위와 랩에 대표들은 “채정안 팬 됐어”라며 매력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김혜수, 나문희, 공효진, 손예진 네 사람은 비로봉 조가 돼 씨야의 ‘사랑의 인사’를 불렀다. 투표 결과를 본 대표들은 충격으로 입을 다물지 못했다. 나문희, 손예진만이 합격한 것. 유팔봉은“두 분이 탈락해 여기서?”라며 예상치 못했던 결과에 말을 잃었다. 김혜수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 출연으로 화제가 된 댄스 크루 코카N버터의 수장 리헤이였다. 대표들은 공효진의 정체는 이미 알고 있는 듯 “미주잖아”라며 환히 웃었다. 그제서야 서로의 정체를 알게 된 리헤이, 미주는 “어쩜 노래를 그렇게 잘하냐”며 덕담을 나눴다. 멤버들 앞에서 정체를 숨겨왔던 미주는 이제야 후련해진 듯 “너무 좋다”며 웃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