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나혼산' 박세리, 인생 첫 홈캠핑 도전..리치언니의 으리으리 스케일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나 혼자 산다’ 박세리가 인생 첫 홈캠핑에 도전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연출 허항 이민지 강지희)에서는 박세리의 홈캠핑과 차서원의 속초 여행이 공개됐다.

21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는 시청률 7.0%(수도권 기준)를 기록, 금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3.8%(수도권 기준)로 금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박세리가 ‘반려견들과 어질리티 훈련에 도전한 장면’으로 ‘77라인’ 동갑 전현무와 데칼코마니 같은 코믹한 모습에 8.5%까지 치솟았다.

이날 박세리는 대전 하우스로 컴백해 여전한 반려견 4마리와 홈캠핑에 도전하며 큰손 스케일을 제대로 보여줬다. 그는 시장을 매입(?)할 기세로 직진, 40만 원어치 장을 보고서 “그냥 그렇게 됐어요”라는 '리치 언니'다운 변으로 폭소를 안겼다. 여기에 마당에서 파인애플 수경 재배까지 도전하며 캘리포니아 대농급 스케일을 뽐내 감탄을 자아냈다.

박세리와 ‘베이비’ 반려견들의 케미는 광대를 솟구치게 만들었다. 반려견 ‘어질리티 훈련’에 도전했다가 나 홀로 똥개 훈련을 하게 된 ‘국민영웅’ 박세리의 굴욕은 웃음을 자아냈다. 어설픈 질주에 ‘77라인’ 동갑 전현무와 데칼코미니설(?)이 피어 올랐고, 떨떠름한 박세리와 어떻게든 공통점을 찾아내려는 전현무와 대조돼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박세리는 넓은 마당에서 강아지들을 위한 워터파크를 개장, 광란의 물파티를 벌이는 강아지들의 모습은 힐링을 선사했다. 반려견 모찌는 물줄기를 입으로 낚아채는 것도 모자라 조그마한 앞발로 수도 호스를 직접 열며 ‘천재견’에 등극했다. 박세리는 흥건해진 마당에도 “너 천재야?”라며 '엄마 미소'를 잃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본격적인 홈 캠핑 준비에 돌입한 박세리의 큰손은 역시 남달랐다. 가정집에서 화로 2개와 군고구마 통이 등장하자 모두가 눈을 의심했다. 그는 능숙한 솜씨로 숯에 불을 붙이고 고기와 해물을 구웠지만 “이것도 엄마 거”라며 침 흘리는 반려견들을 뒤로하고 장유유서 먹방을 펼쳐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진 강아지들의 무한 먹방에 “나도 네발로 기고 싶다”는 박나래의 진심이 툭 튀어나와 공감을 유발했다.

박세리는 “처음 해보는 홈캠핑을 내 자식 같은 아이들과 같이 보낼 수 있어서 더 의미가 컸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끝까지 물파티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모찌와 박세리의 마음을 몰라주고 개인플레이를 펼치는 강아지들이 포착돼 끝까지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차서원은 1년 반 만에 속초 여행을 떠났다. 차서원의 낭만 여행 하이라이트는 게스트하우스 파티였다. 그는 “이게 여행의 묘미”, “낯선 게스트를 만나서 대화하면 더 솔직해지는 순간이 온다”며 오직 낭만을 위해 4인실 도미토리로 향해 눈길을 끌었다. 차서원은 게스트하우스 옥상에서 열린 포트럭 파티에 참석했고, 취준생부터 직장인까지 다양한 청춘들이 한자리에 모여 차츰 가까워지는 모습은 시청자들도 감성 속에 함께 빠져들게 만들었다.

‘낭또’ 차서원은 초면인 게스트하우스에서도 주눅들지 않았다. 기념사로 “멈추지 마! 네버스탑”을 외치는가 하면, “청춘과 낭만의 화합의 장”이었다는 평과 함께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편 방송 말미 예고편에서는 박나래의 ‘고등학교 시절 첫사랑과 만남’과 파비앙의 ‘서촌 인싸 라이프’가 예고되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