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로그인 돼서"..'우이혼2' 장가현, 이혼 후 톡 염탐한 조성민에 오열
이미지중앙

'우리 이혼했어요2' 방송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장가현이 이혼 후에도 자신의 대화 내용을 염탐한 조성민의 말을 듣고 충격받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는 장가현, 조성민이 냉랭한 분위기 속에서 서로의 속마음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조성민은 장가현의 톡 내용을 몇 개월간 지켜봤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조성민은 "당신은 덜렁거리지 않나. 톡이 로그인이 되어있길래 봤다. 자꾸 그런 대화들이 보였고, 내가 오해의 소지를 가질 만한 대화들이었다. 그래서 예은이한테 '엄마가 아빠 말고 만나는 사람이 있니?'라고 물어보기도 했다. 당신이 못 마시던 술도 마시기 시작했지 않나"라고 했다.

이에 장가현은 "톡을 로그아웃 안하고 계속 봤냐. 내가 남자가 생겨서 이혼하자고 했다고 생각했냐"라고 했다. 조성민은 "첫 번째 이유는 당신이 내가 싫어진 거고, 그 다음은"이라고 했다. 장가현은 "내가 남자랑 단둘이 있는 걸 본 적 있냐"라고 물었고, 조성민은 "응"이라고 했다.

장가현은 "난 내가 성실한 아내라고 생각했다. 내가 성실하지 않은데, 본성을 거스를 만큼 성실했다고 생각한다. 15년째 누워계신 시어머니에 애 둘을 키우고 일도 했다. 내가 가진 것보다 훨씬 성실하게 산 사람이다. 이혼 후 20년 만에 일탈한 거다. 내가 뭘 그렇게 의심받을 짓을 하고 살았는지 너무 억울하다"라며 오열했다.

조성민은 "나도 톡을 본 걸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다. 그래도 이야기하는 거다"라고 털어놨다. 장가현은 "난 오늘 고맙고 미안하다는 이야기를 하려고 나왔다. 그런데 당신의 이야기를 들으니까 내 20년 동안의 사랑, 우정, 충성을 당신이 부정하는 느낌이다. 억울하고 분하고 미칠 것 같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장가현은 "톡을 언제까지 본 거냐"라고 했고, 조성민은 "이혼 조정기간 때인 2~3개월 동안 방황하는 것 같았다"라고 했다. 장가현은 "이혼 후 6개월 정도 내 톡을 본 거네?"라며 냉랭한 모습을 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