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단독]르세라핌 김가람, 학폭위 열렸음에도 오디션 봤나
이미지중앙

김가람/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르세라핌 멤버 김가람이 학폭위가 열렸던 2018년 첫 오디션에 참여한 것으로 보인다.

19일 헤럴드POP 취재 결과, 김가람은 학교폭력 가해 학생으로 처분을 받은 해에 첫 오디션을 봤다.

하이브에서 운영하는 매거진 '위버스 매거진'에는 김가람의 데뷔 당시 인터뷰가 실려 있다. 당시 인터뷰에서 김가람은 아이돌이라는 꿈을 언제부터 갖게 됐냐는 물음에 "유치원 때부터 가수가 되고 싶었어요. 제가 어릴 때 되게 내성적이어서 지금보다 훨씬 더 조용했는데, 춤추고 노래할 때는 그런 성격이 조금 달라지는 걸 느꼈거든요"라고 했다.

이어 "유치원 때 하는 학예회에서나 가족들이랑 펜션에 놀러 가서 노래방 기계로 노래 부를 때(웃음), 그때만큼은 조용히 있기보다는 적극적으로 엄청 재밌게 했었던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다 어느 날 친구가 같이 오디션을 보러 가자고 해서, 2018년쯤 첫 오디션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준비를 했어요"라고 답했다.

이날 학폭 피해자 측 법률 대리인에 따르면, 같은 해 김가람의 학폭위가 열렸다. 피해자 측은 2018. 4. 말 ~ 5. 초 경 김가람과 그 친구들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으며, 이후 2018. 6. 4.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가 개최됐고, 김가람은 징계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피해자 측의 주장이 사실일 경우, 김가람은 학폭위가 열렸던 해에 가수 데뷔를 위해 오디션에 참가한 것이다.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김가람의 학폭 의혹의 진실은 무엇일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하이브 측은 김가람의 학폭 의혹에 대해 "최근 제기된 의혹은 해당 멤버가 중학교 입학 후 초반에 친구들을 사귀던 시기에 발생한 문제들을 교묘히 편집하여 해당 멤버를 악의적으로 음해한 사안이며, 일각의 주장과는 달리 해당 멤버는 중학교 재학 시 악의적 소문과 사이버불링 등 학교 폭력 피해자였던 것이 제3자 진술을 통해 확인됐다"라며 "현재 제기된 의혹은 이제 데뷔를 앞둔 연예인 이전에 아직 미성년자인 멤버에 대한 인격모독적 내용을 담고 있어, 이를 제기한 주체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