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스그니♥" '아는형님' 사쿠라X김채원, 그래미 선언→일편단심 이수근까지 '신인의 패기'(종합)
이미지중앙

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그래미 선언부터 일편단심 이수근 사랑까지 르세라핌 사쿠라, 김채원이 입담을 뽐냈다.

1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사쿠라, 김채원, 문수아, 츠키, 김신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르세라핌 사쿠라는 “그래미에서 초대를 받을 예정인 르세라핌의 사쿠라”라고 자신감 넘치게 자기소개를 했다. 이어 김채원은 “빌보드 차트 알지? 빌보드 차트에서 1위를 할 르세라핌의 대표 김채원이야”라고 패기를 보였다.

강호동은 “사쿠라가 한국에 오고 첫 번째 친구가 호동이야”라며 친분을 과시했고, 사쿠라는 “맞는데 호동아 할말이 있어. 너 나랑 친구 하기로 했는데 연락이 없더라? 호동이는 나 안 보고 싶었어?”라고 폭로했다.

이상민은 “사쿠라는 거짓으로 녹화에 임하고 있다. 강호동과의 친분을 과시했지만 더 좋아하는 사람이 이곳에 있다는데 사실이냐”라고 폭로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김영철은 “구라데스까?”라고 일본어 개그를 뽐내 웃음을 안겼다.

강호동은 “‘모두의 주방’에서 우리가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었다. 나 말고 더 좋은 친구가 누구냐”고 물었다. 이에 사쿠라는 “친구랑 좋아하는 사람은 다르지 않냐. 스그니”라고 답했다. 이에 이수근은 “하잇! 스그니”라고 기뻐했고, 김희철은 “수근이가 뭐 할 때 마다 귀엽대”라고 전했다.

사쿠라는 “한국 예능 방송을 잘 챙겨 보는데 수근이가 너무 재밌더라. 그래서 최애가 됐다”고 이유를 밝혔다. 강호동은 “저는 뭐예요”라고 서운함을 드러냈고, 사쿠라는 “친구”라고 답하며 친구지만 최애는 아님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이수근은 “프로그램이 들어왔는데 호동이랑 나랑 하는 건데 둘 중 하나 꼭 해야 하면”이라고 가정해 선택을 유도했고, 사쿠라는 이수근을 택했다. 이어 강호동이 ‘모두의 주방’ 이후로 연락을 한 번도 안 했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내가 연락처를 아니, 내가 거기 뭐 소속사 주소를 아니. 주소를 알아야 펜팔이라도 하지”라고 억울해해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아는 형님’은 이성 상실 본능 충실 형님학교에서 벌어지는 세상의 모든 놀이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