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하연수, 일본 귀화하라는 악플러에 일침 "한국인으로서 그쪽 망언 부끄러워"[전문]
이미지중앙

하연수 인스타



[헤럴드POP=천윤혜기자]하연수가 악플러에게 일침했다.

13일 하연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네티즌이 남긴 악플을 공개했다.

악플러는 하연수에게 "그냥 일본인하라. 전부터 느낀 거지만 일본인같이 생겼고 일본인 후손같다. 그냥 일본으로 귀화해서 살라"고 했다.

이에 하연수는 직접 댓글을 남겼다. 그는 "일본인이 되라니. 제 부모님도 상사도 아닌데 이상한 명령을 하시는군요. 저는 영원히 한국인입니다. 같은 한국인으로서 그쪽의 망언이 부끄럽습니다"라고 대응했다.

그러면서 "더구나 까칠한 건 그쪽 같은데요. 그쪽같은 사람 때문에 저는 단호한 대응을 이어나갈 뿐입니다"라며 "혹시 내일 출근 안 하세요? 소중한 팬 분들과 친구들을 위한 제 공간에서 이러지 마시고 내일을 위해 잠 푹 주무세요. 당신의 무용한 형언은 제게 그 어떤 영향도 주지 않아요. 그럼 안녕히!"라고 단호하면서 확실하게 일침을 가했다.

한편 하연수는 지난 2013년 영화 '연애의 온도'로 데뷔 후 tvN 드라마 '몬스타', '감자별 2013QR3', '리치맨',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 등에 출연했다.

일본에서 미술 유학 중인 그는 최근 은퇴설이 불거졌지만 이를 간접적으로 부인한 바 있다.


이하 하연수 글 전문

일본인이 되라니. 제 부모님도 상사도 아닌데 이상한 명령을 하시는군요. 저는 영원히 한국인입니다. 같은 한국인으로서 그쪽의 망언이 부끄럽습니다.

더구나 까칠한 건 그쪽 같은데요. 그쪽같은 사람 때문에 저는 단호한 대응을 이어나갈 뿐입니다. 혹시 내일 출근 안 하세요? 소중한 팬 분들과 친구들을 위한 제 공간에서 이러지 마시고 내일을 위해 잠 푹 주무세요. 당신의 무용한 형언은 제게 그 어떤 영향도 주지 않아요. 그럼 안녕히!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