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펜트하우스' 감독, 엄기준X이지아X김소연과 단편영화로 역사적 재회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주동민 감독이 단편 영화를 선보인다.

12일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전체관람가+: 숏버스터'에서는 손 안의 단편영화관 두 번째 주자 주동민 감독의 'It’s Alright'이 베일을 벗는다.

'It's Alright'은 코로나 시대에 만연한 다양한 인간 군상을 여섯 개의 이야기로 풀어낸 블랙 코미디. 지난해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리즈로 대한민국을 뒤흔들었던 주동민 감독이 처음으로 선보이는 단편 영화라는 점에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주동민 감독과 홍신소(노홍철+윤종신+문소리) 프로덕션 3MC는 'It’s Alright' 제작 회의를 시작으로 시사회 리뷰, 메이킹 영상 등 작품에 대한 에피소드를 풀어놓는다. 주동민 감독은 영화 곳곳에 담겨있는 상징을 비롯한 단편영화의 관전 포인트까지 아낌없이 전달하며 영화의 재미를 극대화시킨다.

특히 주동민 감독은 'It’s Alight'에 '펜트하우스'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 신은경, 엄기준, 이지아, 김소연, 봉태규, 윤종훈, 윤주희를 캐스팅하며 단편 영화 사상 가장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한다. 김소연은 주동민 감독을 보고 “배우의 매력을 가장 극대화하는 감독”이라고 말했고, 신은경은 “언제나 상상초월의 작품세계를 보여준다”며 강한 믿음을 드러냈다.

든든한 지원군과 함께 시작된 제작 회의에서 주동민 감독은 3MC에게 날카로운 질문을 받는다. “첫 단편 영화 도전인데, 드라마와 준비 과정이 달랐나?”라는 문소리의 질문에 주동민 감독은 “예전에는 입으로 떠들면 됐는데, 이제는 직접 다 해야 한다”는 답변으로 순탄치 않았던 단편 영화 제작 과정을 짐작게 한다. 무엇보다 주동민 감독은 단편 속 또 하나의 옴니버스 형식인 초단편을 구성, 지금까지 없었던 영화 형식을 예고해 호기심을 더한다.

또한 '전체관람가+: 숏버스터'에서 최초 공개되는 'It’s Alright' 시사회에는 자문위원 김도훈 기자와 신은경, 김소연, 봉태규, 윤종훈이 참석해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함께 풀 예정이다.

여기에 주동민 감독의 연출 스타일과 주연 배우들의 스크린 바깥 모습이 고스란히 담긴 메이킹 필름을 보는 재미도 엄청나다고. 극의 몰입도를 높여줄 배우들의 열연부터 달콤살벌한 온도차를 자랑하는 주동민 감독의 남다른 디렉팅까지 영화의 재미를 배가시킬 단편 영화 제작 비하인드 스토리가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한편 주동민 감독의 단편 영화 'It’s Alright'은 오늘(12일) 오후 4시 공개되는 '전체관람가+: 숏버스터'에서 감상할 수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