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AOA 출신 지민, 가는 팔에 타투 잔뜩..너무 깡말랐어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조은미 기자]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지민 인스타그램


그룹 AOA 출신 지민이 밝은 근황을 전했다.

지민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과 하트 이모티콘 외에 별다른 멘트를 덧붙이지는 않았다.

공개한 사진에는 지인들과 한 브랜드의 매장을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민의 모습이 담겨있다.

깡마른 몸매에 빨간색 원피스를 입고 맨투맨, 부츠, 비니 등으로 포인트를 더한 점이 눈길을 끈다. 특히 그의 팔에 새겨진 다양한 타투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지민은 지난 2020년 AOA 전 멤버 권민아가 그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뒤 팀을 탈퇴하고 활동을 중단했다.

또한 지난 1월에는 소속사였던 FNC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종료됐다. 최근에는 SNS로 복귀해 근황을 전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