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붉은 단심' 최리, 구해준 이준에 첫눈에 반해 혼인 거절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붉은 단심' 방송캡쳐


최리가 자신을 구해준 이준에 첫눈에 반했다.

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에서는 병조판서 딸 조연희(최리 분)가 이태(이준 분)를 짝사랑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원표(허성태 분)는 딸 조연희에 "상대는 좌의정 댁의 조카다. 연희야 네 심정은 안다만 평생 아버지 그늘에서 살 수는 없지않니"라며 설득했지만 조연희는 초간택에 참여할 수 없다는 사실에 토라졌다. 채상을 판매하기 위해 병판집에 방문한 유정(강한나 분)은 평소 핀하게 지내는 병판댁 여종(윤서아 분)에 "마음에 드는 사내가 있어서 혼인 안하는 거 같다. 혼인할 수 없는 사내 같은데 알아볼 수 있어? 무리하지는 마"라고 부탁했다.

조연희가 무뢰배들에 의해 위기에 빠졌고 가마 문을 열지 못하던 중 이태가 "모두 도망갔으니 열어도 된다"라며 조연희의 가마 문을 열었다. 그리고 조연희가 그런 이태에게 반했던 것.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