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사쿠라, 세 번째 데뷔 앞두고 속내 "아이즈원 데뷔 당시 힘들고 외로웠다"
이미지중앙

유튜브 'ODG'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그룹 르세라핌 멤버로 세 번째 데뷔를 앞둔 미야와키 사쿠라가 한국에 처음 왔을 당시 힘들었던 심경을 털어놨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odg'에는 '한국아이와 일본아이를 만난 사쿠라'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미야와키 사쿠라는 한국 아이와 일본 아이를 만났다. 사쿠라는 일본어를 전혀 못하는 한국 아이와 한국어를 전혀 못하는 일본 아이와 각각 한국어, 일본어로 대화를 하기 시작했다.

사쿠라는 "나도 지금 한국에서 생활하고 있다. 3~4년 됐다. 처음 왔을 때 아예 한국어를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어를 모르는 상태로 한국에 사는 일본 아이의 상황에 공감했다. 그는 "엄청 힘들었으니까 그런 기분이 어떨지 잘 안다. 힘들지? 편의점 갈 때도 두근대지 않나. 점원이 뭔가 얘기했을 때 제대로 알아들을 수 있을까? 나도 처음에 그랬다"며 위로해줬다.

사쿠라는 이어 "한국에서 아이돌 하려고 왔다"며 한국에 온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일본에서도 아이돌 하고 있었다. 일본에서 14살 때 데뷔해서 AKB48의 여동생 그룹 HKT48에 있었다. 거기에서 10년 있었다. 그런데 그 중간에 한국에 와서 서바이벌해서 데뷔할 수 있는 방송이 있었다. 거기 나와서 아이즈원이라는 그룹에 있었고 두 팀 다 끝나고 나서 이번에 세 번째 데뷔를 한다. 우리 팀이 르세라핌이라는 이름이다"라고 르세라핌 데뷔를 앞두고 있음을 알렸다.

사쿠라의 한국어 실력에 한국 아이는 "진짜 잘하는 것 같다"고 감탄했다. 그러자 사쿠라는 "방송 나가고 나서 바로 데뷔를 해야 했어서 지금 하랑이(한국 아이) 일본어 실력으로 나왔다. 인사랑 감사합니다밖에 몰랐다. 연습할 때도 선생님이 무슨 얘기를 하는지 몰라서 가사를 보기는 하는데 의미를 모르니까 검색하면서 부르기도 했고 엄청 힘들었다. 예능 나가면 모두가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는데 웃고 있는데 왜 웃고 있는지 모르는 거다. 그냥 눈치 보면서 웃으면서 넘어갔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외로웠달까. 부모님도 갑자기 못 만나게 되고 나는 괜찮다고 생각했었다. 하고 싶은 걸 하러 오는 거니까 괜찮겠지 했는데 생각보다 힘들었다"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사쿠라는 또한 "한국인이 때때로 우리가 곤란해하고 있으면 말 걸어주거나 '아리가또' 같은 간단한 일본어를 해주면 안심한다"면서 "같은 멤버 중에 일본어를 조금 잘하는 친구가 있어서 내가 말을 아예 못할 때는 일본어로 얘기해줬다. 그때 진짜 도움 많이 됐고 아직도 감사하다. 그런 친구가 없었으면 나는 지금 일본에 있을지도 모른다. 해주는 사람한테는 별 거 아니더라도 받은 사람에게는 영원히 잊지 못하는 너무 감사한 일이다"라고 전했다.

덧붙여 "해외 친구를 만들었을 때 그 사람 자체를 보게 된다. 한국인이니까, 일본인이니까 하는 편견도 의미 없다는 걸 깨닫고 그 사람 자체를 보게 된다. 해외에서 생활하면서 다행이라고 느낀 포인트였다"며 아이들에게도 각각 외국 친구를 만들어볼 것을 추천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