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진짜 꼰대"…'백종원 클라쓰' 성시경X백종원, 나이차 무색한 찐친 케미
이미지중앙

KBS2 '백종원 클라쓰'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성시경과 백종원이 나이차가 무색한 찐친 케미를 뽐냈다.

25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전라북도 군산 편이 전파를 탔다.

백종원과 성시경은 박대를 연탄불에 구워보려 했지만 연탄 화로를 만들려다 높이가 맞지 않아 고민했다. 백종원은 임기응변으로 벽돌을 세워 넣었지만 높이가 살짝 있어 연탄이 화로 밖으로 튀어나왔다.

백종원은 쓸만한 대체품을 찾다 성시경에게 갯벌 쪽에 있는 큰 돌을 가리켰고 성시경은 “진짜 꼰대”라면서 자신더러 가져오라는 말 아니냐고 툴툴거렸다. 성시경은 불만을 표출하는 것과 달리 몸은 성실히 움직였다.

이날 백종원은 박대를 굽다 “우리 와이프는 생선 가시 바르는 것도 잘 못해. 내가 발라줘”라고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이어 “그래서 같이 굴비 먹을 때 되게 좋아 내가 많이 먹을 수 있잖아”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깻잎 논쟁에 대해서는 2개를 먹으려는데 당연히 잡아줘야 하는 거 아니냐며 애정의 문제가 아니라 경제 차원의 문제라고 접근해 폭소를 유발했다.

백종원은 양념 홍어찜을 완성했고, 제일 먼저 맛본 성시경은 "빨리 홍어 먹어봐"라며 그 맛에 감탄했다. 성시경이 만든 박대조림을 맛본 백종원은 “어머니가 해주던 맛. 애들 반찬으로도 좋다”라고 칭찬했다. 모에카는 “행복하다”면서 맛을 음미했고, 파브리도 “생각보다 안 맵다”며 박대 홀릭 모습을 보였다. 성시경은 “히트다 히트”라고 만족스러워했다. 백종원은 모세에게 아직 한국 해산물의 10분의 1도 먹어보지 못한 것이라 말했고, 모세는 오히려 더 즐거워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백종원 클라쓰’는 전 세계 어디서든 해외의 다양한 식재료로 제대로 된 한식을 즐길 수 있는 백종원표 한식 클라쓰가 펼쳐진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