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인종차별 논란' 샘 오취리, 생일 자축.."미역국 먹는 날, 올해는 더 행복하게"
이미지중앙

샘 오취리 인스타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방송인 샘 오취리가 32번째 생일을 자축했다.

21일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미역국 먹는 날. 자기 에게 - 올해는 더 행복하게, 더 겸손하게, 다 열심히 사는, 남의 배려를 더 하는, 더 친절하고 좋은 일 가득한 해가 될 바래 #birthday#bornday#생일#오늘#미역국#taurus#behappy#행복#목요일"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샘 오취리는 생일을 맞아 자신의 다양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남겼다.

앞서 샘 오취리는 의정부고 학생들의 '관짝소년단' 패러디 졸업 사진을 두고 흑인 비하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K팝의 비하인드 및 가십을 의미하는 '#Teakpop' 해시태그를 붙여 논란에 휩싸였다.

또 그가 과거 '비정상회담'에 출연했을 당시 눈 찢기 포즈를 했다는 논란까지 이어지며 샘 오취리는 비난의 중심에 섰다. 결국 샘 오취리는 출연 중이던 MBE every1 '대한외국인'에서 하차하며 방송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이후 샘 오취리는 8개월 만인 지난해 4월 유튜브로 컴백하며 활동 재개를 알렸다. 그리고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각종 봉사활동을 하는 영상들을 올리며 나름대로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음을 알린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