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놀토' 예지원X유연석, 받쓰 성공…안 고집 활약 '폭소유발'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tvN '놀토' 방송캡쳐


예지원과 유연석이 받쓰에 성공했다.

전날 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에서는 배우 예지원과 유연석이 받쓰에 성공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영화 '배니싱:미제사건'의 배우 예지원과 유연석이 찾아왔다. 전주 모래내시장의 허브삼겹살이 걸린 1라운드, 붐의 1999년 곡이라는 말에 유연석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때다"라며 기대했다. 이어 도전곡 디바의 '좋아하면 다 그래'가 공개됐다. 유연석은 "들으면 멜로디는 알 수 있을거 같은데 제목은 잘 기억이 안난다"라며 민망해했다. 예지원은 붐의 "좋아하면 왜 그럴까요?"라는 질문에 "좋아하면요? 이성을 잃잖아요. 마음을 뺏기잖아요. 제가 오늘 좀 그래요. 놀토에 마음을 뺏겼어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연석은 "'다가오는' 이런 건 못 들으셨어요? 네가 다가오면 내 머리가 멍해지고 그러니까 너만을 뚫어지게 쳐다보게 되는?"라며 집착했다. 김동현은 "저의 예전 모습을 보는 느낌이다. '다가오는', '날 봐'를 열 몇 번을 얘기했는데 아무도 안 듣잖아요"라며 유연석의 고집을 알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유연석의 고집대로 '벙'과 '고'를 쓴 결과 받쓰에 성공했다. 이에 키와 한해는 "의견은 저희한테서 나온거다"라며 억울해했고, 유연석은 "'벙'과 '고' 누가 수정했습니까"라고 어필했다.

2종 스모어쿠키가 걸린 간식게임 '너의 제목이 보여-영화편'이 공개됐다. 유연석이 1등으로 문제를 맞혔다. 유연석은 "너무 맛있어. 근데 너무 많이 달지 않아요"라며 쿠키를 맛있게 먹었다. 이어 '조선명탐정 - 각시투구꽃의 비밀'을 맞힌 넉살은 "이거 OCN에서 맨날해. 제가 자가격리하면서 10번은 본 거 같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예지원이 세번째로 '강남 1970'을 맞혀 통과했다. 그리고 갑자기 울려퍼지는 '강남스타일'에 춤판이 벌어졌다. 김동현이 키와 결승전에서 승리했다. 키가 2018년 8월 21회 이후로 오랜만에 간식을 못 먹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우낙전골이 걸린 2라운드 받쓰곡 성시경의 'I Love U'가 공개됐다. 1차 듣기 후 유연석 받쓰 공개에 멤버들이 긴장했다. 유연석은 "'또 없이'인데 '없이'는 정확하다"라며 고집없이 넘어갔다. 이후 키가 원샷을 차지했다. 키는 "정확도가 있어서 제가 원샷을 받은거 같다"라고 말했다.

다듣찬을 사용하고 유연석은 "앞 부분 못 잡았어요"라며 좌절했다. 키가 '며칠이나'를 캐치하고 피오의 "아닌데 '지나'가 있었는데"라는 말로 '며칠 지나'가 확정됐다. 예지원은 "아니야 '어색하면 어쩌지'니까 '몇 달'일수도 있겠다. 그게 사랑 아니겠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꼴듣찬을 위해 2라운드 꼴찌로 박나래가 원샷이 잡혔다. 넉살은 "동현이 형보다 나아"라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박나래와 콩고물즈가 모두 정답을 확신했다. 이후 1차 시도만에 받쓰에 성공했다.

유연석은 "저는 사실 잘 맞힐 수 있을까 잘 들을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제가 생각보다 적잖이 활약을 했다"라고 소감을 전해 도레미들이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예지원은 "받쓰 빼고는 다 재밌었어요"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