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서른, 아홉' 손예진, 친모 일로 '혼란'…"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JTBC '서른, 아홉' 방송캡쳐


손예진이 친모 일로 혼란스러워했다.

24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서른, 아홉'에서는 차미조(손예진 분)가 친모 일로 힘들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영화 촬영장에 도착한 정찬영(전미도 분)은 커피차를 발견하고 김진석에 "이게 뭐야 나 조연이야. 4회차 다섯씬"라며 민망해했다. 이어 정찬영은 "나 너무 부끄럽다 진짜"라며 자신에게 해맑게 인사하는 차미조와 장주희(김지현 분)에 얼굴을 돌렸다. 정찬영은 자기보다 들뜬 두사람에 "내 첫 작품 감정선 무너지게 이럴거야 진짜?"라며 진정시켰다. 그리고 정찬영과 사제지간인 배우 임시완은 촬영이 끝나고 "함께해서 영광이었습니다. 선생님이랑 같이 해서 기뻐요"라며 포옹했다.

온누리 보육원을 찾아간 차미조는 김소원(안소희 분)에 "나한테 그 돈 들여도 나 줄리어드 못 간다. 아무나 그만큼 하는 거 아니다. 그 유전자 돌아가신 부모님이 주신거야. 진짜 별로긴 하더라. 선우 씨 아버지 나 불려 갔었잖아. 뻔하지 뭐 오빠랑 만나지 말라고 하시지. 소원 씨 기분 조금은 알거 같아요. 나도 그 순간은 진짜 죽겠더라고. 그렇다고 헤어지는 건 내 손해야. 오빠 같은 사람이 어디있겠어요. 그렇다고 이러고 있는거 소원 씨 손해야. 하늘에서 부모님이 되게 속상해하실 걸"라며 김소원을 위로했다.

차미조에게 남자 환자가 찾아왔다. 남자는 "손님 많네. 엄마를 닮은 것 같기도 하고 안 닮은 것 같기도 하고"라며 차미조의 얼굴을 유심히 살폈고, 차미조는 친모 이름을 말하는 남자에 경계했다. 남자는 "내가 이경숙씨한테 받을게 있다. 이렇게 모른척하면 엄마도 나도 섭섭하죠"라며 압박했고, 김선우(연우진 분)가 심각한 상황에 이를 막았다.

차미조가 엄마 연정화(이칸희 분)를 아이스크림을 먹자며 불러냈다. 연정화는 "무슨 일 있지 너? 얼굴이 상했잖아"라고 말했고 차미조는 "나 고등학교 때 친모 찾겠다고 기억나지. 근데 거기가 맞긴 맞았나봐. 내 친모가 일했던데 맞았나봐. 얼마전에 주희 엄마를 만났는데 그분 연락처를 주시더라고"라고 털어놨다. 이어 연정화는 친모가 교도소에 있는 걸 알고 있었다며 미안하다고 했고, 차미조는 "알거 같아. 나 교도소 처음 가봤거든 만나보니까 그렇게 잘 살아오신거 같지 않더라. 상황이 이러니까 다들 나한테 말씀 못하셨겠지"라며 이해했다. 이후 차미조는 엄마 연정화가 친모의 연락을 받고 돈을 보냈줬었다는 사실에 미안해했다.

차미조와 엄마 얘기를 하던 장주희는 "나는 다 말하는데 왜 말을 안해. 너랑 찬영이는 다 말하잖아. 나는 정리되고 듣잖아. 미조야. 나도 같이 힘들 수 있어. 왜 너희 둘이 먼저 힘들고 나는 나중에 알고 뒷북쳐야 되냐고"라며 폭발했다. 이에 차미조는 "주희야 니가 그렇게 느끼는 줄 몰랐어. 근데 그거 아니야. 그런거 아니라고"라며 충격받았고, 장주희는 "난 솔직히 있잖아. 찬영이가 가야 하는 것도 겁나고 찬영이 없이 너랑 둘이 여전할까도 너무 겁나"라며 불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정찬영을 데리고 장주희 집에 찾아간 차미조는 "엄마 덕분에 엄마 혼자 가슴에 품고 견뎌내신 덕분에 우리는 이렇게 추억만 넘쳐요. 그동안 엄마 혼자 고생하셨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파요. 고마워요 엄마"라고 장주희 엄마 박정자(남기애 분)에 마음을 전했다. 이에 장주희는 "미조야. 우리 엄마한테 그렇게 말해줘서 고마워"라며 눈물을 터트렸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