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빅뱅, 신곡은 '봄여름가을겨울'..YG 측 "진정성 있는 음악, 메시지 담겨"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빅뱅(지드래곤·태양·탑·대성)의 신곡 제목은 '봄여름가을겨울'이라고 YG엔터테인먼트가 24일 밝혔다.

익숙하지만 빅뱅이기에 더욱 특별하게 와닿는 노래 제목이다. 네 번의 겨울을 지나 꽃 피는 날 다시 돌아온 이들의 '봄여름가을겨울'은 어떠한 감성과 메시지를 담고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간 '사계(四季)'를 표현해온 예술가는 빅뱅 외에도 수없이 많았다. 인생의 희로애락, 자연 순환의 섭리 같은 여러 은유를 지닌 작품 주제로 쓰여왔다.

YG 측은 "빅뱅의 '봄여름가을겨울'은 멤버들의 지난 시간을 함축적으로 표현한 곡"이라며 "그들의 진정성 있는 음악과 메시지가 담겼다"고 전했다.

실제 '봄여름가을겨울'의 영어 곡명은 정물화를 뜻하는 'Still Life'로 표기돼 그 의미를 짐작케 했다. 생동하는 존재의 멈춰 있는 시간을 그려낸, 혹은 찰나의 고요함이 느껴진다.

이날 공개된 타이틀 포스터 역시 한폭의 정물화를 떠올리게 했다. '희망'이라는 꽃말을 지닌 데이지꽃이 하얀색, 분홍색, 노란색, 빨간색 네 가지 색깔로 잔뜩 만개해 있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팬들은 '봄여름가을겨울'이라는 네 계절과 네 가지 색깔의 꽃, 그리고 네 멤버 사이 유기적인 연관성에 대한 다양한 추측과 해석을 내놓으며 기대감을 표했다.

빅뱅의 신곡 '봄여름가을겨울'은 오는 4월 5일 0시 발표된다. 지난 2018년 발표한 '꽃 길' 이후 약 4년 만인데다 대부분의 곡에 작사·작곡자로 이름을 올리며 대중음악 시장 유행 흐름을 바꿔온 빅뱅인 만큼 이들 귀환에 팬들뿐 아닌 많은 이의 눈과 귀가 쏠리고 있다.

사진=YG 제공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