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신혜선 "최근 신조어 많이 배워 과부화..'정말 미친 X이다' 듣는 악역 원해"
이미지중앙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배우 신혜선이 다양한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19일 유튜브 채널 GQ KOEA에는 신혜선의 TMI 인터뷰 영상을 게재했다.

신혜선은 '최대 며칠까지 집 밖에 안 나갈 수 있냐'는 질문에 "최대가 뭐냐. 누가 부를 때까지 안 나갈 수 있다. 일이 있기 전까지 안 나갈 수 있다"며 웃었다.

이어 쌓인 카톡을 참을 수 있는가 없는가를 묻자 "참을 수 있다"며 "아주 많은 카톡이 쌓여있는데 거슬리진 않더라. 근데 거슬려 하시는 분들이 꽤 많은 걸로 알고 있다. 저는 카톡 알림을 꺼놨다. 저에게 카톡 보내신 분들 죄송하다. 빨리 빨리 답장 하도록 요즘 참 많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꼭 해보고 싶은 악역에 대해서는 "진짜 이해 안 가는 안하무인의 악역 해보고 싶다. 서사 따위는 없는 그런 역할, '쟤는 정말 미친 X이다' 이런 정도의 악역도 한번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이코패스, 소시오패스 이런 류를 너무 많이 봐서 뭐 어떤 형용할 수 없는 악역"이라 덧붙였다.

'SNL 코리아' 시즌2 첫 호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신조어를 선보였던 신혜선은 가장 최근에 배운 신조어로는 '어쩔티비'를 꼽았다.

신혜선은 "신조어를 최근에 너무 많이 배웠다. 약간 과부화 올 정도로 많이 배워서 신조어는 자신 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또 하루에 몇 번 자기 이름을 검색하냐는 물음에 "한참 많이 검색할 때는, 작품 하거나 할 때는 하루에 두 번씩 꼭 검색을 한다. 일어나서 한 번 잠들기 전에 한 번 했는데 작품 활동을 하지 않을 때는 일주일에 한두 번은 그래도 꼭 하는 것 같다. 궁금하다"며 솔직하게 밝혔다.

유튜버에 도전한다면 해보고 싶은 콘텐츠로는 "사실 먹방이 딱 생각났다. 맛있게 드시는 분들은 너무 많지만 그래도 먹방은 해보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먹방할 때 자신있는 음식에 대해 "가끔씩 입이 터질 때 정말 많이 먹는다는 얘기를 듣곤 한다. 그럴 때는 허니버터아몬드, 곱창볶음, 탕수육 이런 건 많이 먹을 수 있다"고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