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투데이TV]'복면가왕' 윤상, 가왕 작은 아씨들 무대에 "결점 찾기 어려워"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나율기자]오늘 저녁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신흥가왕 ‘작은 아씨들’의 가왕석을 노리는 복면가수 4인의 솔로곡 무대가 펼쳐진다.

오늘, 신흥가왕 ‘작은 아씨들’의 첫 방어전 무대가 펼쳐진다. 믿고 듣는 가창력의 소유자 신흥가왕 ‘작은 아씨들’의 무대가 끝나자마자, 윤상은 “역시 가왕만이 할 수 있는 무대였다. 결점을 찾기가 어렵다”라며 가왕의 무대를 극찬하고, ‘레전드 디바’ 원미연 역시 “가왕님의 팬이 됐다. 저는 부르고 싶어도 키가 안 맞아서 못 부르는데, 정말 노래를 잘하시는 분이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고. 과연, 신흥가왕 ‘작은 아씨들’은 어떤 선곡으로 2연승에 도전하게 될 것인지, 또 그녀는 첫 가왕방어전에 성공해 연승을 이어나갈 수 있을 것인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위클리’ 먼데이를 울린 감성 보이스의 주인공이 나타난다. 그녀는 “이분의 노래를 듣고 올해 처음으로 눈물을 흘렸다. 노래를 들었다기보다 한 편의 이야기를 들은 것 같다”라며 복면가수의 노래에 깊이 감동한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끄는데. 윤상 역시 “바로 이거다! 풋풋함과 노련함을 둘 다 채워주셨다”며 칭찬을 보탠다. 과연, 판정단석을 눈물짓게 한 복면가수의 무대는 어떤 모습이며, 깊은 감성으로 판정단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복면가수의 정체는 누구일지 많은 궁금증을 자아낸다.

어느 때보다 스릴 넘치는 가왕석 쟁탈전! 그 결과는 오늘 저녁 6시 5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제공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