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컬투쇼' 김갑수 "주진모와 키스신, 감독이 안끊어"→박해준 "'사빠죄아' 뻔뻔"[종합]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김갑수, 박해준이 유쾌한 입담을 자랑했다.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티빙 오리지널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의 배우 박해준과 김갑수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두 사람은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의 촬영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김갑수는 "사실 처음엔 티빙이 아니었다. 그런데 요즘은 OTT가 대세이지 않나. 저는 웬만하면 공중파에서 했고 OTT를 많이 안해봤다. 되려나 싶었는데 저번주 오픈하고 평이 아주 좋다. 재밌다고 하고 아주 독특한 영화"라고 홍보했다.

박해준은 극중 백수 생활을 하는 인물로 등장한다. 경험이 있느냐는 물음에 그는 "과거에 백수고 일 없을 때가 많았다. 충분히 공감이 된다. 지금도 사실 중간에 쉬게 되면 저희는 또 백수로 돌아가잖냐"고 밝혔다. 또 이미지 변신에 대해선 "그냥 관리를 안했다"며 "특별히 일부러 막 먹지는 않는데 그냥 먹고 싶은 거 편하게 먹고 했다"고 설명했다.

박해준은 앞서 화제작 '부부의 세계' 속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라는 명대사로 큰 화제를 모은 바. 이와 관련한 생각을 묻자 그는 "그 대사를 한 게 죄다. 아무렇지 않게 뻔뻔하게 얘기한 게 죄다. 그런 사람은 진짜 안된다"고 웃었다. 또 '부부의 세계'에 대한 박막례 할머니의 리뷰에 대해선 "힘을 받았다. 물론 시청자 분들이 불편하게 보시는데 저렇게 욕하면서 재밌게 보시는구나 마음이 편해졌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그런가 하면, 단명 전문 배우란 타이틀을 얻은 김갑수는 영정사진만 나와도 출연료를 주느냐는 물음에 "나온다. 똑같이는 안나온다. 사진만 나오면 몇 %, 회상이 나오면 몇 %라고 정해져 있다. 연기자는 그것만 센다. 죽어도 조금 덜 아쉽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또 과거 드라마 '슬픈 유혹'에서 주진모와 키스신을 찍는 등 동성애 연기를 펼쳤던 것도 회상했다. 김갑수는 "그때로선 파격적인 드라마였다. 이런 역할을 준다는 게 너무 좋았고 당시 표민수 감독이라고, 뛰어났다. 몇 번 작품을 같이 하고 그랬다"며 "흔치 않은 역할인데 중요한 건 남자끼리 키스를 해야 하잖냐. 그 시대에 방송으로 나가도 큰일날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렇게 다가가면 웬만하면 끊는다. 가까이 갔다 싶으면. 이렇게 안끊더라. 카메라는 돌아가고 있고. 미쳤나 했다"며 "(주진모도) 해야 하나 똑같이 머리가 복잡했을 것 같다. 나도 진모하고 무슨 인연으로 이러나 했다. 감독이라는 인간들은 믿으면 안된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