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투데이TV]'꽃 피면 달 생각하고' 유승호, 목 칼 겨누는 변우석에 '움찔'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유승호가 목에 칼을 겨누는 왕세자 변우석의 모습에 움찔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연출 황인혁 / 극본 김아록 / 제작 (유)꽃피면달생각하고문화산업전문회사 (주)몬스터유니온 (주)피플스토리컴퍼니) 측은 21일 감찰 남영(유승호 분)과 왕세자 이표(변우석 분)가 대립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스틸 속 남영과 이표는 불꽃 같은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남영과 이표는 강로서(이혜리 분)의 아버지 강호현을 죽인 범인이 ‘잔나비’ 이시흠(최원영 분)이라는 사실을 알고 대면한 모습이다.

팽팽하게 대립하던 중 결국 이표는 남영에게 칼을 겨눴고, 남영은 그런 이표의 모습에 당황하며 움찔하는 눈치여서 더욱더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표는 칼을 겨눈 것도 모자라 급기야 남영을 긴급 추포 했다. 함께 공개된 스틸에 남영은 손이 묶인 채 어디론가 향하고 있다. 과연 이표가 남영을 추포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앞서 이시흠은 이표에게 자신이 강호현과 성현세자를 죽였으며, 모든 일을 행한 이유가 이표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또한 이표가 비밀을 고백할 시, 어머니 경빈(안세하 분)의 목숨이 위험할 것이라고 협박했다. 남영 역시 자신이 이시흠의 비밀을 밝히면, 왕세자 이표가 무사하지 못할 거라는 걸 알고 있을 터.

신분을 뛰어넘어 스승과 제자이자, 벗으로 마음을 나눴던 남영과 이표가 이시흠을 둘러싼 진실 앞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과연 이표는 흑화해 비밀을 밝히려는 남영의 앞길을 막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역사상 가장 강력한 금주령의 시대, 밀주꾼을 단속하는 원칙주의 감찰과 술을 빚어 인생을 바꿔보려는 밀주꾼 여인의 ‘아술아술’ 추격 로맨스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 15회는 오늘(21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