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김혜선 독일인 남편, 한국말 배우더니 "나보고 후배라고..겁없는 나무 늘보"
이미지중앙

김혜선 인스타



[헤럴드POP=천윤혜기자]김혜선이 독일인 남편과 데이트 일상을 공유했다.

16일 오후 개그우먼 김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요즘 어디서 배웠는지 자꾸 나보고 후배라고 말하는 겁없는 독일 나무 늘보"라며 "#독일스테판 #독일나무늘보 #혜독부부"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와 함께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김혜선이 독일인 남편과 함께 식당에서 밥을 먹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김혜선은 밥을 먹고 있는 남편에게 "죽고 싶어? 까불지 마라"라고 장난을 쳤다. 그러자 남편은 "후배!"라며 김혜선의 말을 받아쳤다. 한국말을 조금씩 배우며 김혜선 놀리기에 재미가 들린 듯 보인다.

유쾌한 이들 부부의 일상이 장난기 넘치면서도 달달해 보인다.

한편 김혜선은 지난 2011년 KBS 26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으며 2018년에는 독일 유학 중 만난 독일인 연인과 결혼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