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엄정화, 스무살 같은데 54세라니..이정현도 깜짝 "헐"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엄정화 인스타그램


엄정화가 동안 미모를 자랑했다.

8일 가수 엄정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akeup"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엄정화는 카메라를 얼굴 가까이 댄 채 셀카를 남기고 있는 모습이다. 메이크업을 마친 엄정화의 화려한 이목구비가 돋보인다. 특히 엄정화는 54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여전히 젊고 우아한 미모를 자랑하고 있다.

이를 본 방송인 김준희 역시 "우주 최고 예쁜 언니"라고 댓글을 달며 감탄했다. 배우 이정현도 "헐...언니 다시 20살 되심요.."라고 놀라움을 표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엄정화는 영화 '화사한 그녀'를 차기작으로 선택했다. '화사한 그녀'는 인생 역전을 꿈꾸는 ‘지혜’(엄정화)와 그녀의 딸이 600억 재산을 보유한 문화재 브로커의 집안에 잠입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