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조나단, 한국 귀화 결심한 이유 "군대 가고 싶어..한국=삶의 터전 이상"
이미지중앙

조나단 유튜브 커뮤니티


[헤럴드POP=조은미 기자]콩고민주공화국 출신, '콩고 왕자'라는 별명으로 익숙한 방송인 조나단 욤비가 한국 귀화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26일 조나단은 유튜브 채널 구독자 40만을 돌파한 기념으로 라이브 방송을 했다.

방송에서 조나단은 감사 인사와 함께 최근 대한민국 국적으로 귀화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늘 마음속으로는 생각하고 있었지만 쉽사리 결정을 내리기 어려웠다"라며 "재작년, 작년부터 고민을 했다. 주변 사람들과 오랫동안 상의한 끝에 최근에 대한민국 귀화를 결심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나단은 귀화를 마음 먹게된 이유에 대해 "8살 때 한국에 오게 됐다. 조국에서 보호를 받지 못한 상태에서 나라를 떠나 온 거다. 그런 상황에서 저의 조국 대신 가족들을 받아주고 보호해 준 나라가 대한민국이다"라면서 '인간극장' 등으로 관심을 관심을 받은 것에도 감사하고 살았다고 전했다. 그는 "삶의 터전 이상으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에 애정을 가지게 됐다"라고 말하며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후 그는 댓글란을 통해 영상에서 미처 말하지 못한 귀화에 관한 내용을 적었다. 조나단은 "8살 때부터 한국에서 지내면서 언젠가 자립할 수 있게 되면 그동안 한국 사회로부터 받은 것을 갚아 나가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이제 정식으로 귀화를 신청해서 대한민국 국민의 일원이 되기로 결심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귀화를 결심하게 된 여러 이유 중에 하나는 군에 입대하고 싶다는 다짐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조나단은 친구들이 군대에 가는 시기가 되면서 장난 삼아 했던 말이 감동으로 다가왔다면서 친구들과 본인을 사랑해주는 한국을 지키는 데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조나단은 귀화 과정이 간단하지만은 않다면서 "내 뜻대로 되지는 않을 수도 있다. 다만 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싶다. 열심히 준비해서 귀화에 도전해보겠다"라고 했다.

끝으로 "저한테 한국은 삶의 터전 그 이상의 의미다"라면서 "여러분의 응원과 관심과 사랑을 차근차근 갚아나가는 조나단이 되겠다"라고 글을 끝맺었다.

한편 조나단의 아버지 욤비 토나는 콩고민주공화국 내 작은 부족국가의 왕자 출신이다. 지난 2002년 자국 내 정치적 문제로 인해 한국에 와 난민 지위를 인정 받고 가족들과 한국에 거주 중이다. 이들 가족은 2013년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 출연하면서 많은 화제를 모았다.

현재 조나단은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며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더해 한국외국어대학교 정치외교학과에 재학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