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임영웅, 훈훈 미담.."교통사고 최초 신고→운전자 심폐소생 응급대처"(공식입장)
이미지중앙

임영웅/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가수 임영웅이 교통사고 현장에서 의식을 잃은 환자의 목숨을 구했다.

23일 임영웅 소속사 물고기뮤직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임영웅은 지난 21일 스케줄을 마치고 가던 중 앞 차량이 가드레일을 받은 상황을 목격했다. 때마침 가장 가까운 곳에 있었고 운전자가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것을 목격하고 임영웅이 먼저 신고를 했다. 이후 임영웅은 운전자에게 CPR(심폐소생술) 등 응급대처를 했고, 의식이 돌아온 걸 확인하고 담요를 덮어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자는 "임영웅이 지금 (미담이) 알려져서 부끄러워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교통사고 현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운전자를 임영웅이 살렸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5시께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도 방향 반포대교 인근에서 한 승합차가 복수의 차량들과 추돌하고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임영웅은 도로가 정체된 상황에서 사고 차량의 의식을 잃고 쓰러진 운전자를 발견하고 심폐소생 조치를 취했다. 다행이 임영웅의 빠른 응급 조치 덕분에 운전자는 의식을 되찾았고, 119구조대는 운전자를 이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영웅의 훈훈한 미담이 전해지자 그를 향한 칭찬이 쏟아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