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김다미 "'그해우리는' 심쿵한 장면? 최웅 잘 때 내 손잡는 신..두근두근"
이미지중앙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배우 김다미가 SBS '그 해 우리는'에서 설렜던 장면을 언급했다.

21일 더블유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그 해 우리는' 과몰입러 주목! 김다미를 두근거리게 만든 씬은 무엇일까요? 김다미의 고오 작가 되기 미션, 함께해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드로잉 인터뷰를 진행하는 김다미의 모습이 담겼다.

김다미는 "오늘 하루 고오 작가가 되라고 하셨는데 제가 잘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한 번 도전해보겠다"라고 말했다.

이후 '그 해 우리는'에서 가장 심쿵한 장면을 묻자 "굉장히 많은 신들이 있다"고 말하면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는 달달한 장면 중 잠든 최웅(최우식 분)이 국연수(김다미 분)의 손가락을 슬며시 잡는 장면을 가장 심쿵한 장면으로 꼽았다.

김다미는 "8부에 나오는 신이다. 웅이가 자고 있을 때 웅이가 제 손을 잡는데 그 신이 웅이가 깨어있는지 안 깨어있는지 모르게끔 나온다. 근데 그 신을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더라. 저도 방송을 보면서 '두근두근하다' 그런 느낌을 받았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게 저이고 이게 웅이 손이다"라고 직접 그린 그림을 가리켰다.

그런가 하면 김다미는 평소 일상에 대해 "거의 집에 누워있는다. 쉴 때는 거의 뭘 잘 안하고 침대에서 영화를 본다거나 TV를 본다. 그렇게 쭉 하루를 보내는 것 같다. 거의 약속이 없는 날은 집에서 쉬고 있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또 김다미는 '나를 가장 사랑해주는 나만의 방법'으로 여행가기와 멍 때리기를 언급했다.

김다미는 "여행가는 건 제가 너무 좋아한다. 어디 가서 자연 보고 그냥 불멍하고 맛있는 거 먹고 하는 게 제일 행복하더라. 여행을 가면 항상 행복하다. 또 멍 때리기는 요즘 필요성을 많이 느끼고 있다. 너무 생각을 많이 하는 것보다 멍을 때리고 생각을 비우는 게 가끔은 나를 위한 거라고 생각이 들고 어떻게 보면 명상처럼 환기될 수도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다보다는 숲이 좋다며 "예전에는 바다를 좋아했었는데 어느 순간 숲이 그렇게 좋더라. 초록초록한 나뭇잎들이랑 숲 안에 있다고 느껴질 때 안정감을 받는 듯한 느낌이 있어서 바다보다는 숲이 좋다"고 고백했다.

한편 김다미는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에서 국연수 역으로 사랑받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